전체메뉴
민주·민생 ‘호남 텃밭 쟁탈전’ 시작됐다
21대 총선 후보등록 … 진보·보수 양보할 수 없는 대결
광주·전남, 민주당 탈환이냐 민생당 수성이냐 관심
2020년 03월 27일(금) 00:00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등록 첫날인 26일. 광주 북구을 선거구에 출마하는 후보들이 광주 북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등록을 마친 뒤 등록증을 들어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민생당 최경환, 정의당 황순영, 민중당 윤민호, 무소속 노남수 후보.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등록이 26일 전국적으로 일제히 시작되면서 4·15 총선 선거전이 본격화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진행되는 이번 총선은 여의도 권력 재편 의미를 넘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 나아가 2022년 대선 전초전의 성격을 띠면서 여야 모두에게 중대한 정치적 시험대가 될 것이라는 평가다.

총선이 다가올수록 범진보와 범보수 간의 진영 대결 양상이 뚜렷해지면서 정부 지원론(야당 심판론)과 정부 견제론(정권 심판론)을 앞세운 여야의 총력전이 전개될 전망이다.

광주·전남지역에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높은 지지율을 등에 업은 민주당 후보들과 ‘인물론과 경쟁론’을 내세운 민생당 후보, 지역 기반을 토대로 하는 무소속 및 군소정당 후보들의 대결 구도가 펼쳐지고 있다.

우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민을 지킵니다, 더불어민주당’을 슬로건으로 공개하고 코로나19 극복에 당력을 집중했다. 이는 집권 여당으로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모습을 보이면서 이를 통해 국민적 지지를 받아낸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반면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이날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국민에 호소하고 있다. 현 정부의 경제·외교·안보 정책 등의 문제를 부각하고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의 혼란 등을 이슈로 삼고 있다. 또 ‘힘내라 대한민국 바꿔야 산다’를 슬로건으로 내세운 통합당은 이날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 민주당과 통합당 모두 지역구 130석, 비례대표 20석 이상을 확보해 ‘원내 1당 확보 및 과반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도입된 이번 총선은 코로나 사태와 정권 및 야당 심판론에 더해 비례정당 대결, 중도층 표심 등이 변수가 될 것으로 분석된다.

광주·전남에서도 여야 후보들이 일제히 후보 등록에 나섰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광주·전남 18석 가운데 단 1석만 건지는 ‘참패’의 쓴맛을 본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지역 민심의 압도적 지지를 바탕으로 호남 고토 회복에 나선다. 반면 현역 국회의원들이 대부분인 민생당 후보들은 그동안의 의정 성과와 현역 프리미엄을 내세워 수성에 나서고 있다. 또 무소속 및 군소정당 후보들도 그동안 다져온 지역 조직을 기반으로 승리를 일궈낸다는 기세다.

광주·전남 지역 총선 변수로는 곳곳에서 불거진 민주당 과열 경선 후유증과 투표율 등이 꼽히고 있다. 민주당 광주시당위원장인 송갑석 의원(서구 갑)은 이날 후보 등록을 마치고 “코로나19를 완전 종식하고 무너진 경제를 되살려 나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 광주 시민과 후보들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민생당의 천정배 의원(서구 을)은 “이번에 마지막으로 출마한다. 다시 국회의원을 할 기회를 주시면 호남 출신 대통령을 만들어 호남의 대도약을 이뤄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총선 출마를 위한 후보등록은 27일까지 진행되며 여야 후보자들은 이후 다음 달 1일까지는 예비후보자 자격으로 선거 운동을 할 수 있다. 이어 4월 2일부터 13일간 공식 선거운동이 펼쳐진다. 만 18세 이상 유권자들은 재외투표(4월 1∼6일), 사전투표(4월 10∼11일), 총선 당일 투표 등을 통해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다.

이번 총선에서는 전남 함평군수 보궐선거 등 전국 58곳의 기초단체장 및 광역·기초의원 재·보궐 선거가 동시 실시된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