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례 시가지 전봇대가 사라진다
구례군청~공설운동장 1.5㎞ 등 3단계 철거 시작
전선지중화 사업…보행로 안전·읍내 활성화 기대
2020년 02월 04일(화) 18:46
지난 3일 구례군청에서 공설운동장까지 1구간 사업을 시작으로 구례시가지 전역에 전선지중화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사진은 전선지중화 사업 전(위)과 후(아래)의 구례읍 봉성로 전경. <구례군 제공>
구례 시가지에서 전신주가 사라진다. 구례군청에서 공설운동장까지 약 1.5㎞ 구간 전신주 철거를 시작으로, 구례북초등학교~그리스텔, 천주교 구례성당~드림뷰 구간도 잇따라 추진된다.

4일 구례군에 따르면 지난 3일 구례군청에서 공설운동장까지 약 1.5㎞ 구간 전신주 철거를 시작했다. 구례군은 전선지중화 사업을 시가지 전역으로 확대·추진한다.

먼저 1지구는 구례읍 봉성로 구간으로, 전선과 통신선이 어지럽게 널려있어 도시경관을 해치고 장마철에는 위험했다.

또 차도와 보행로 사이 전신주는 주민들의 안전한 보행을 저해하고 교통흐름에 불편을 야기했다.

구례군은 이를 해결하고자 한전의 전선지중화 사업을 신청해 지난 2017년 1월 대상지로 최종 확정됐다.

같은해 2월 한전, 구례케이블티브이 등과 업무협약을 맺은 뒤 사업에 착수, 사업 확정 3년 만에 전신주 철거에 이르렀다. 사업비는 총 59억원이 들어갔다.

2지구(구례북초등학교~그리스텔)는 지난해 2월 착공해 지중굴착 및 전선·통신선 매설을 완료했다. 3지구(천주교구례성당~드림뷰)는 오는 3월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지구와 3지구 전선지중화 사업이 완료되면 구례읍 시가지는 더욱 쾌적해지고 주민들의 삶의 질도 한층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봉성로 주변 상인들은 “전선과 전신주가 철거돼 도로구간이 몰라볼 정도로 깨끗하게 정돈됐다”며 “구례읍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 주민은 “보행로가 이전보다 넓어져 안전하게 걸을 수 있고 파란 하늘이 시원스럽게 눈에 들어와 공사 기간 동안의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구례=이진택 기자 li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