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신대·호남대 등 등록금 동결 가세
2020년 01월 21일(화) 16:23
광주·전남지역 주요 대학들의 등록금 동결이 잇따르고 있다.

전남대와 조선대·광주대에 이어 호남대와 동신대가 2020학년도 등록금 동결을 선언했으며, 이들 대학은 신입생 입학금을 20%까지 내렸다.

호남대는 계열별 등록금을 동결하고 입학금까지 20% 인하하기로 했다. 호남대 9년 동안 등록금을 인하하거나 동결했으며, 특히 입학금은 2018학년도 20% 인하를 시작으로 2021년까지 매년 20%씩 3년째 단계적으로 줄여 학생·학부모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동신대도 2009년 이후 올해까지 12년 중 11년간 등록금을 인하 또는 동결해왔다. 또 신입생 입학금을 3년 연속 20%씩 인하했으며, 오는 2021년까지 추가로 내려 학부 신입생 입학금을 단계적으로 폐지한다는 방침이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