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읍시, ‘빛의거리’ 태평로 환경개선 추진
조형물 설치·청년창업챌린지숍 등 명품 특화 거리 조성
원도심 골목상권 활성화·청년 창업 기회 제공 효과 노려
2019년 12월 12일(목) 18:04
‘빛의 거리’ 태평로 환경개선사업 평면 조감도.
정읍시가 원도심의 낙후된 상권 활력과 청년 창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빛의 거리’ 태평로 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국토부 공모에 선정된 시민 창안 300거리 프로젝트사업에 포함된 태평로 구역을 지역 특성에 맞도록 명품특화거리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기동 천주교회에서 샘골 시장을 연결하는 태평로 구역에 대해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담아 빛과 청년 창업을 테마로 조성한다.

주요 사업내용은 시기 성당을 활용한 야간경관 조명과 진입 게이트, 도로환경 정비와 쌈지공원, 조형물 설치, 청년창업챌린지숍, 청년 주택 등이다.

시는 사업을 통해 물리적 환경이 낙후되고 방문객 감소 등으로 상권이 쇠퇴한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방문객의 편의 도모와 거리 활성화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중화 사업과 화강석을 이용한 차도와 인도 포장 등을 완료했다.

16일부터는 시기 성당에서 샘골 시장까지 차량 진행 방향이 일방통행으로 변경되어 보행자 중심의 안전하고 걷고 싶은 거리로 재탄생될 예정이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야간조명과 청년창업챌린지숍 등 잔여 공사를 조속히 마무리해 정읍을 대표하는 명품거리로 조성하겠다”며 “침체된 골목상권 활성화와 청년 창업지원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정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읍=박기섭 기자·전북취재본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