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시 ‘눈물겨운’ 정부 공모사업 따내기
재정 확충·지역 발전 두 토끼 잡기…상시 모니터링 등 선제적 대응
관광 발전 획기적 계기 될 ‘대한민국 관광거점도시’ 응모 총력전
2019년 12월 03일(화) 04:50
재정이 녹록치 못한 목포시가 중앙부처의 각종 공모사업을 따내기 위해 ‘눈물겨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빈 곳간을 채우고 동시에 지역발전도 꾀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다.

목포시는 시의회 제2차 정례회 내년도 주요 업무보고에서 “중앙부처, 전남도 등의 공모사업 대응능력을 강화시켜 목포시에 꼭 필요한 사업을 발굴·응모해 초기 준비단계서부터 선정 단계까지 체계적으로 추진·관리해 나가겠다”고 보고했다.

그런 가운데 김종식 시장이 이례적으로 ‘대한민국 대표 관광거점도시 공모’에 응모한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이는 이달 초 정부 에너지 융·복합단지 선정 때와는 사뭇 다른 행보다.

김 시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 북에 ‘대한민국 대표 관광거점도시에 도전한다’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페이스 북을 통해 김 시장은 “공모사업에 선정되면 내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관광브랜드 전략수립, 특화 관광자원과 콘텐츠 개발 등에 최대 500억 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특히 대한민국이 선정한 관광 도시라는 이미지 제고측면에서 파급력이 막강해 목포시도 총력전을 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광거점도시 선정 방향이 ‘고유한 지역관광 브랜드를 가진 도시로써 글로컬(glocal)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잠재력과 세계 수준의 관광자원을 갖춘 도시’라며 목포시가 그동안 관광목포 브랜딩을 위해 걸어온 길과 다르지 않다”고 설명하면서 “낭만항구 목포 브랜딩에 기폭제 역할을 하고 목포관광의 획기적인 발전 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 “목포가 만들어낸 3대 브랜드와 상품들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광 상품이 되기를 희망하며 목포의 자원을 토대로 목포의 매력을 발산시켜 목포의 비전을 현실로 만들어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