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군, 소하천 정비 51억원 투입 재해 예방 만전
2019년 11월 13일(수) 04:50
곡성군이 소하천 정비에 올해 총 5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하천 재해 예방과 쾌적한 하천 환경 조성에 힘쓰고 있다.

2016년에 하천 정비 사업을 시작한 가정천, 대곡 2천은 올해 준공을 앞두고 있다.

2019년 신규 사업으로 추진 중인 신월 1천과 죽림천은 현재 교량 및 하천 호안공 설치를 추진하는 등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내년에 추진할 매월천, 반계천은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실시설계를 완료해 내년 1월 중 공사를 발주하고, 토지 손실보상 협의가 끝나는 대로 착공할 계획이다.

군은 소하천 중장기 계획에 맞춰 재해위험이 높은 하천을 대상으로 소하천 정비를 계속함으로써 치수 능력을 높일 계획이다.

/곡성=김계중 기자 kj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