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람사르습지도시 자치단체장회의’ 순천서 개막 25일까지 세계 습지 보전정책·교류방안 논의
2019년 10월 24일(목) 04:50
제1회 람사르 습지 도시 자치단체장 회의가 23일 순천시 순천만국제습지센터에서 개막했다.

25일까지 사흘간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지난해 10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13차 람사르 총회에서 습지 도시로 인증받은 7개국 18개 도시 지방자치단체장과 운영위원회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사진>

도시 대표들은 18개 습지 도시의 습지 보전 정책과 도시 인프라로서 습지를 활용하는 사례 등을 공유하고 우호 교류 방안을 논의한다.

지속적인 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습지 도시 자치단체장 네트워크’ 공식 발족을 논의하고 의결할 예정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순천과 창녕, 인제, 제주 등 4개 도시가 참여해 습지 도시 간 정보교류를 하는 등 발전방안을 논의한다.

람사르 습지 도시는 2015년 제12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우리나라와 튀니지가 공동 발의해 채택된 제도다.

협약에 따라 습지 도시 인증을 위한 평가가 이루어졌고, 지난해 제13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 7개국 18개 도시가 람사르협약 습지 도시로 인증을 받았다.

우리나라 4곳을 포함해 중국(6곳), 프랑스(4곳), 헝가리(1곳), 마다카스카르(1곳), 스리랑카(1곳), 튀니지(1곳)가 회원국이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