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함평군, 공공비축미 4535t 매입
연말까지 산물벼 등 3개 품종…쌀 수급안정 도모
2019년 10월 07일(월) 04:50
함평군은 쌀 수급 안정을 위해 연말까지 올해산 공공비축미 4535t을 매입할 계획이다.

올해 매입 품종은 산물벼, 건조벼, 친환경벼 등 총 3개 품종으로 산물벼는 오는 11월16일까지, 건조벼는 11월4일부터 12월31일까지 매입한다.

매입물량은 건조벼 3795t, 산물벼 500t, 친환경벼 240t 등 총 4545t이다.

매입가격은 통계청에서 조사한 10월부터 12월까지의 전국 평균 산지 쌀값을 기준으로 결정한다.

올해 매입 대금은 우선지급금 대신 수매 직후 3만원(40㎏ 포대)의 중간정산금을 우선 지급하며 최종 정산금은 매입 가격이 확정된 이후 연말까지 일시 지급한다.

올해 역시 품종검정제를 실시한다.

지난해 처음 도입한 품종검정제는 매입 품종 외 수매 방지를 통한 쌀 품질 고급화 정책이다.

매입대상 농가 중 5%의 표본농가를 추출해 DNA 검사를 실시하고 검사결과 품종 혼입이 적발될 경우 향후 5년간 매입 대상에서 제외한다.

친환경 벼 출하 농가 또한 잔류농약 검사를 통해 농약이 검출되면 인증 취소와 함께 농가 회수 또는 일반벼로 전환 매입 조치하므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함평=황운학 기자 hw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