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군, ‘지역안전지수’ 개선 총력
화재·감염병·교통사고 등
예방 캠페인·홍보활동 강화
고독사 등 자살 방지 노력도
2019년 05월 16일(목) 00:00
진도군이 최근 지역안전지수 개선대책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하는 등 안전지수 개선에 적극 나섰다. <진도군 제공>
진도군이 화재·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강화하는 등 ‘지역안전지수’ 개선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지역안전지수는 안전에 관한 각종 통계를 활용해 자치단체별 안전 수준을 화재, 교통사고, 자연재해, 범죄, 생활안전, 자살, 감염병 등 7개 분야로 세분화해 나타낸 수치다.

군은 화재 분야와 생활안전 분야에서 진도 119안전센터를 중심으로 화재 예방을 위한 캠페인과 소화시설 주변 불법 주정차 근절에 집중하고 있으며 취약가구 기초소방시설 설치와 홍보활동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자살 분야는 예방 중심의 보건의료 서비스와 고독사 방지, 농약 보관함 보급, 자살예방 캠페인 등을 진행하고 있다.

감염병 분야로 취약지역에 대한 방역소독 확대와 65세 이상 고령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 인플루엔자 적기 접종 등 감염병 사전 예방에 노력하고 있다.

또 자연재해 분야에서는 자연재해위험지구 개선사업과 함께 소하천 정비, 예방시설 정비 등을 추진하고, 범죄 분야로는 진도경찰서 주관으로 5대 범죄(강도, 살인 등)를 줄이기 위해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지역안전지수 5등급으로 가장 낮은 교통사고 분야는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 사업으로 진도경찰서와 협업해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등 교통안전시설 개선과 홍보, 안전교육을 집중 실시하고 있다.

진도군 관계자는 “지난해 진도군의 지역안전지수는 비교적 취약한 수치로 나타났다”며 “더욱 경각심을 갖고 주민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걱정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안전사고 개선과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진도=박현영 기자 h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