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신평, 홈플러스 단기 신용등급 하향
리츠 상장계획 무산 등
‘A2+’서 ‘A2’로 변경
2019년 03월 21일(목) 00:00
한국신용평가는 홈플러스의 단기 신용등급을 ‘A2+’에서 ‘A2’로 변경했다고 20일 밝혔다.

한신평은 “소비 부진과 대형마트의 업태 매력도 하락으로 매출 정체 혹은 역성장 추이가 이어지는 가운데 가격경쟁 심화에 따른 매출총이익률 하락과 인건비·임차료 등 비용부담 상승으로 수익창출력이 약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우호적인 영업여건을 고려하면 단기간 내 실적 회복은 어려울 것”이라며 “최저임금 인상, 온라인 광고비 증가, 카드수수료율 인상 가능성 등 비용증가 요인이 있어 향후 수익성 개선은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또 한신평은 “매각 후 재임차(S&LB), 자산매각을 통한 차입 규모 감축에도 수익창출력 저하로 계열 전반의 재무 커버리지 지표가 저하되고 있으며 대규모 리츠 상장계획 무산으로 재무적 가변성이 확대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