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완의 5·18 진상규명, 지속적인 조사 필요”
오월단체·시민단체 반응
2024년 06월 24일(월) 21:30
광주 시민사회가 24일 공개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진상조사위) 종합보고서에 대해 “‘왜곡 불씨’ 우려를 가라앉히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오월정신지키기 범시도민대책위원회(오월대책위)는 24일 입장문을 내고 “진상조사위는 종합보고서에 앞서 발간된 ‘개별조사보고서’를 폐기하고 미완으로 끝난 5·18 진상규명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오월대책위는 진상조사위가 개별조사보고서에서 지적받은 오류 및 왜곡된 내용을 명확하게 수정하고 반박하지 않은 점을 문제로 꼽았다. 그 탓에 5·18 왜곡 세력이 개별조사보고서 내용을 근거로 왜곡 주장을 펼쳐도 반박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는 것이다.

오월대책위는 “24일 보수 측 진상조사위원 3명은 개별조사보고서를 바탕으로 5·18 왜곡 내용을 담은 입장문을 발표했다”며 “제대로 검증되지 않는 진술을 그대로 담고 있는 개별조사보고서가 이후로도 어떻게 왜곡의 소재로 활용될 수 있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례”라고 비판했다.

박강배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도 “종합보고서는 5·18 관련 첫 국가 차원 보고서라는 점에서 뜻깊으나, 발포명령자와 암매장 등 핵심 조사 과제를 해결하지 못한 것은 물론 개별조사보고서에서 제기된 문제도 말끔하게 반박하지 못했다”며 “종합보고서와 별개로 개별조사보고서를 폐기하는 등 조치를 하지 않으면 왜곡이 반복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를 전했다.

이어 “미진한 조사 결과를 보완하기 위해서는 관련법 개정을 통해 항구적인 5·18 진상규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시급하다”며 “5·18기념재단을 포함한 광주 지역사회가 지속적으로 진상조사위 조사 결과를 분석하고 해제해 의견을 제시하거나 민간 차원 조사보고서를 만드는 등 후속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