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글 재난문자’ 이주노동자엔 ‘낫 놓고 ㄱ자’
인권단체 “시스템 개선해야”
2024년 06월 17일(월) 20:30
/클립아트코리아
최근 부안 지진(규모 4.8)으로 발송된 재난문자가 이주노동자들을 배려하지 않아 실효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재난문자가 ‘한글’로만 작성·전송돼 이주노동자가 이해할 수 없어서다.

광주전남이주노동자인권네트워크(단체)는 17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재난문자는 차별이 없어야 한다”며 긴급재난문자 시스템 개선을 촉구했다.

단체는 “위급 상황시 발송되는 긴급재난문자가 한글로만 발송되고 있어 이주노동자들이 이를 잘 이해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지진·폭우·폭염·폭설 등 재난 상황에서 이주노동자들에게 각 나라 언어로 문자를 보내 대피할 수 있도록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13년 도입된 긴급재난문자 서비스는 자연재해, 기상특보, 정전, 화재, 바이러스 유행 등 재난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발송 주체는 행정안전부와 기상청, 지방자치단체 등으로 2016년 경주 지진 당시 기상청으로 발송처가 일원화됐고 2017년 전국지방자치단체에도 발송 권한이 부여됐다.

단체는 “긴급재난문자는 10년의 시간 동안 발전돼 왔으나 한국 이주노동자들을 고려한 개선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오래전부터 긴급재난문자를 개선해 달라는 이주노동자들의 요구가 있었다. 긴급재난문자를 이주노동자 각 나라의 문자로 발송하는 시스템은 통신사와 각국 대사관과 협조하면 충분히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