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 전야제…그날의 함성 울려퍼진 금남로
‘언젠가 봄날에 우리 다시 만나리’ 주제 5월 정신 계승 다짐
‘민족민주화성회’ 재현, 금남로 무대에서 10개 마당 행사 펼쳐
2024년 05월 17일(금) 19:40
17일 오후 광주시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시민들이 제44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 ‘모두의 오월, 하나되는 오월’ 민주평화대행진을 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시 동구 금남로에서 5·18 기념행사의 꽃인 ‘전야제’가 열렸다.

전야제는 이날 오후 7시부터 금남로 차 없는거리와 5·18 민주광장 일대에서 ‘언젠가 봄날에 우리 다시 만나리’를 주제로 열렸다.

전야제는 본 공연에 앞서 1980년 당시 전남대 정문을 넘어 가두시위를 하며 금남로로 행진했던 ‘민족민주화성회’를 재현하는 ‘민주평화대행진’으로 막을 열었다.

오후 6시 40분께 신명나는 풍물패의 행진에 뒤이어 ‘5·18 왜곡근절’,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완전한 진상규명’ 등 깃발을 든 행렬이 금남로로 행진해 오자, 기다렸던 시민들은 환호성과 박수로 맞이했다.

행진 도중 ‘임을 위한 행진곡’, ‘광주 출정가’ 등 노래가 들려오자 시민들은 주먹을 쥐고 흔들며 따라 부르기도 했다.

행진 이후에는 미얀마 민족통합정부(NUG) 외교부장관 진 마 아웅, 광주인권상 수상자인 스리랑카 여성인권활동가 수간티니 마티야무탄 탕가라사, 세월호 유가족,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광주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이 함께하는 ‘광주 선언’ 행사가 이어졌다.

이들은 광주선언을 통해 오월정신이 불의에 맞서는 저항과 희생의 가치, 나눔과 대동정신 등에 있음을 확인하고 평화와 통일을 향해 나갈 우리 공동체의 소중한 자산이자 저력이라는 데 공감대를 모았다. 또한 반복되고 있는 5·18에 대한 왜곡과 오월 정신 훼손을 묵과하지 않겠다는 선언도 했다.

오후 7시 10분께 시작한 본공연에서는 금남로 300여m 공간에 설치된 3개의 무대에서 총 10개 마당으로 구성된 공연이 선보였다.

‘이머시브’(몰입형) 공연으로 구성된 본공연에서는 청소년 취타대, 가족단위 시민배우, 청년 뮤지컬, 노동자 노래패, 밴드, 탈굿, 현대적 몸짓, 전통춤, 소리꾼, 진도씻김의례, 여러 단위의 합창단, 518명의 풍물을 비롯 즉흥 버스킹과 길거리 악사가 등의 잇따른 공연이 펼쳐졌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