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선대병원 방사선암치료 환자 2배 증가…‘이유’ 있다
지난해 최신·최고사양 방사선암치료기 헬시온, 트루빔 도입
암치료 지역에서도 충분, 만족감 높아…내원 암환자 꾸준히 늘어
2024년 04월 23일(화) 11:50
조선대병원 의료진이 방사선 암치료기 ‘트루빔’으로 방사선 치료를 하고 있다.<조선대병원 제공>
조선대병원은 최첨단 방사선 치료장비를 도입하는 등의 노력으로 내원하는 암치료 환자가 38% 이상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조선대병원(병원장 김진호)은 지난해 5월 방사선암치료기 ‘헬시온 3.1’을 도입한 데 이어 11월 광주·전남 최초로 ‘트루빔’(TrueBEAM)을 들였다.

‘헬시온 3.1’은 영상유도를 기반으로 입체적 세기조절 회전치료(VMAT)에 특화된 방사선 암치료장비다. 이중구조로 된 방사선 차폐기능을 사용해 누설되는 방사선 양과 정상 조직에 닿는 불필요한 방사선을 최소화 할 수 있다. 특히 소음이 적고 내경 크기가 넉넉해 환자들이 보다 편안한 환경에서 치료받을 수 있다.

‘트루빔’은 최신 방사선 암치료장비로 가장 높은 정밀도(2.5mm 다엽콜리메이터)를 가지고 있어 뇌정위방사선수술이 가능하다. 호흡연동으로 환자의 호흡주기에 맞춰 치료하는 호흡동조방사선치료를 할 수 있어 간암이나 폐암 등에서 정상조직에 들어가는 방사선량은 최소화하고 종양을 집중 치료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최첨단 의료장비 도입 등 지역 암환자 치료를 위한 노력의 결과가 최근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는 게 조선대병원 설명이다.

23일 조선대병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방사선 암치료 환자수는 2512명으로, 지난해 동기간(1819명) 대비 38% 증가했다. 특히 전공의 업무공백이 심해진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환자수가 지난해 동기간 대비 2배 늘었다.

조선대병원에서 암수술을 받고 치료 중인 한 60대 환자는 “서울로 암치료 받으러 다니면 아픈 몸을 이끌고 오가면서 몸과 마음이 다 지친다고 들었다”며 “내가 살고 있는 지역에서 가장 최신 장비로 치료 받을 수 있어서 만족한다”고 전했다.

김진호 병원장은 “전공의 의료공백으로 인해 타 지역에서는 수술, 항암 및 방사선치료 등 진료가 힘든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조선대병원은 지역민들이 안심하고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해 진료에 임하고 있는 만큼 믿고 찾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조선대병원은 지난해 12월 5회 연속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됐으며 광주·전남 상급종합병원 중 가장 높은 평가 점수로 1위를 차지했다.

/이유빈 기자 lyb54@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