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성식, 서갑원 순천광양곡성구례 갑 예비후보…경선 컷오프 반발해 재심 신청
2024년 03월 01일(금) 14:41
신성식 예비후보
민주당의 순천광양곡성구례 갑 경선을 놓고 후보들의 반발이 시작됐다.

신성식 예비후보는 민주당의 경선 배제와 관련, 재심을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 예비후보는 최근 자신의 여론조사 결과 등을 감안한 듯 “시민들의 의미 있는 지지를 받았던 후보를 경선에서 배제한 중대한 사유가 무엇인지, 경선 방식이 공정한지 의문이 든다”며 “정당한 절차에 따라 재심을 정중하게 요청했고 민주당의 현명한 결정을 기다리겠다”라고 말했다.

신 후보는 특히 순천 신대지구 일대가 여전히 광양곡성구례쪽에 묶인 선거구 획정과 관련, “무리한 선거구 획정으로 순천이 다시금 ‘주머니 속 공깃돌’로 전락한 것에 대한 민심은 매섭다”며 “객관적인 사실 확인을 통해 올바른 판단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지적했다.

서갑원 예비후보도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 결정을 불복, 재심 신청 입장을 밝혔다.

서갑원 예비후보
서 예비후보는 “민주당 전략공관위 결정은 특정 후보 선출을 위한 각본에 의한 것으로 경선을 가장한 단수전략공천이나 다름없다”면서 손훈모·김문수 후보 간 2인 경선으로 후보를 결정하겠다는 민주당 결정에 반발했다.

서 후보는 “시민들은 지난 총선에서도 낙하산 공천으로 중대한 참정권 침해를 겪었는데, 이번 경선도 형식만 다를 뿐 또다시 반복된 처사” 라고 지적했다.

서 후보는 “순천의 단독 선거구 분구를 외면하고 위헌적 현행 선거구 유지를 하면서까지 비상식적 공천을 자행하는 것은 시민들을 무시한 행위”라며 재심 신청을 통한 공정한 결과를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순천광양곡성구례갑 선거구 후보를 손훈모·김문수 후보 간 2인 경선으로 치러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었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