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체전 전남 방문객 120만명…‘민생체전’으로 거듭나
식당·숙박업소·관광지 등 연일 방문객으로 장사진…모처럼 활기
전남연구원, 체전기간 1952억 생산 및 부가가치 효과 유발 분석
2023년 10월 24일(화) 19:30
‘제104회 전국체전’ 기간 중 120만명이 전남지역을 찾아 남도의 정취에 흠뻑 빠졌다. 이로 인해 숙박업소·식당·관광지 등도 모처럼 활기를 찾았다. 지난 18일 목포 중앙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순천 제일고와 천안고의 남고부 배구 결승전에서 선수 가족들이 열띤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나명주 기자 mjna@kwangju.co.kr
지난 19일까지 7일간 목포를 비롯한 22개 시·군에서 펼쳐진 제104회 전국체전을 통해 120만명의 외지인이 전남을 찾은 것으로 추산됐다.

이들이 수묵비엔날레, 전국체전 문화행사, 각 지역 축제장 등을 이동하면서 먹고 쓰고 숙박하면서 모처럼 지역경제도 활기를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공적인 체육 행사의 순기능이 전남 곳곳에서 확인된 것이다.

23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번 전국체전은 역대 최대 규모인 3만64명의 선수단이 전남을 찾았다. 가족까지 합하면 총 6만여 명이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관광공사 분석 결과 KT 이동통신 사용자 기준으로 대회 기간 중 전남을 찾은 외부 방문자는 262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39만명)보다 10.6%(25만명) 늘었다. 목포의 경우 50만명에서 58만명으로 15.4% 늘었다. 전남지역 KT 이동통신 점유율이 21.4%인 점을 감안하면 전년보다 120만 명이 넘는 방문객이 전남을 찾았을 것으로 추산된다.

그 결과 대회 기간 경기장 인근 식당, 숙박업소, 관광지에는 연일 방문객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소상공인도 “요즘만 같으면 살겠다”며 전국체전 경제 효과에 환호했다.

맛으로 유명한 전라도인 만큼, 맛집을 찾은 선수단과 그 가족의 발길이 도내 곳곳 식당에 이어졌다. 전남도는 일부 표본조사 결과 식당 매출액이 적게는 10%에서 많게는 60% 늘었다고 밝혔다.

목포의 한 유명횟집은 매출액이 대회 기간 중 60% 가까이 늘었고, 게장으로 유명한 여수의 한 식당은 일 매출액이 평소 180만원이었던 것이 260만원으로 늘었다. 나주의 한 곰탕집도 평균 일 매출액 900만원에서 체전기간 1000만원대로 늘었다.

숙박업소도 크게 붐볐다. 도 전체 객실 5만8997실 중 선수단만 해서 전체의 20%(1만3000실)가 예약됐다. 숙박업 협회장에 따르면 대회 기간 매출액이 평소보다 약 50% 증가했다.

전남도의 표본조사 결과 매출액이 최대 2배 늘어난 곳도 있다. 농구·당구·배구·볼링 등 총 15개 종목을 개최해 1만101명의 선수단이 머문 목포는 모든 호텔 객실이 만실이었다. 축구, 핀수영, 합기도 등 3개 종목 경기가 열려 2026명의 선수단이 찾은 광양도 경기장 인근 숙박업소가 모두 만실이었고, 레슬링 단일종목을 개최해 753명의 선수단이 방문한 함평의 한 숙박업소는 매출액이 최대 2배 늘었다.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로 지금까지 서울 인구 수에 가까운 900만 명의 관람객이 찾은 순천은 박람회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평소 가격대로 숙박업을 운영해 2995명의 선수단이 숙박업소를 이용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했다.

주요 관광지들도 선수단과 그 가족들로 북적였다. 펜싱, 근대5종 등 2개 종목을 개최해 1153명이 모인 해남은 경기장 인근 관광지 문의가 계속됐다.

이에 해남군은 관광안내소에 자원봉사자를 배치하고 미황사부터 대흥사, 땅끝전망대, 명량해상케이블카를 잇는 전용 관광코스도 마련했다. 택견, 세팍타크로 등 2개 종목을 개최해 510명이 찾은 강진에도 강진만 갈대밭과 가우도 출렁다리를 찾는 선수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전국체전을 ‘문화관광체전’, ‘국민 화합·감동·희망체전’, ‘안전체전’으로 치르기 위해 노심초사 세심하게 준비한 결과 모든 프로그램이 물 흐르 듯 잘 진행되고 큰 사고 없이 마무리됐다”며 “특히 전년보다 120만 명이 더 많은 방문객이 체전 기간 전남을 찾은 것으로 추산돼 농수축산물과 숙박업, 음식업 등 여러 분야에 활기를 불어넣은 ‘민생체전’이 됐다”고 평가했다.

전남연구원은 이번 전국체전과 전국장애인체전으로 총 1952억원의 생산 및 부가가치 효과를 유발할 것으로 분석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