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중앙공원 1지구 등 민간공원 사업 ‘속도’
사업비 2조 원·아파트 2772세대
건설경기 우려 속 사업성 인정
지지부진 특례사업 본격화
명품 도심공원 시민의 삶 속으로
2023년 08월 06일(일) 19:30
6일 오후 광주시 서구 풍암동 중앙1지구 민간공원특례사업지에서 공원 정비 등을 위한 도로개설 공사 준비가 한창이다. 사업자측은 오는 2027년까지 2조 1000억원을 투입, 8개의 테마숲을 비롯한 2772세대 규모의 ‘롯데캐슬 시그니처’ 아파트를 신축한다. /최현배 기자 choi@kwangju.co.kr
광주 도심 곳곳에 방치된 민간공원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중앙공원 1지구’ 개발사업이 승인·고시되면서, 민선 8기 해묵은 현안 사업 중 하나인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6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4일 광주 서구 풍암동 중앙1지구 비공원시설 공동주택(아파트) 신축공사 사업계획 승인을 고시했다.

사업대상 대지면적은 19만 5456㎡, 건축면적은 3만2095㎡, 연면적은 64만374㎡다. 총사업비는 2조 1000억원 규모다. 지하 3층·지상 28층, 39개 동 규모로 모두 2772세대가 들어서며, 사업 기간은 오는 2027년 1월 10일까지다.

국내외적으로 침체한 금융·건설 경기 우려 속에도 탁월한 입지 여건 등 사업성을 인정받음에 따라 명품 브랜드인 ‘롯데캐슬 시그니처’측이 직접 시공에 나설 예정이다.

사업자측은 앞으로 추가 기부채납을 비롯한 공공성 강화 방안, 분양시기와 방식 등을 광주시와 적극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바로 옆 ‘중앙공원 2지구’ 민간사업자도 사업계획승인을 마무리했으며, 8일부터 분양을 시작한다. 지하 2층~지상 29층에 7개동 규모로 총 695가구다.

도심 속 흉물 취급을 받던 공원을 재정비하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부지’를 민간 사업자가 매입한 뒤 일부 땅에 아파트를 짓고, 그 수익금으로 나머지 공원부지를 새단장해 해당 자치단체에 기부채납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광주시는 2017년 4월부터 2027년 완공을 목표로 중앙공원 등 9개 도시공원(10개 사업지)에 대해 민간공원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전체 사업 면적만 789만 7000㎡에 이른다. 민간공원 개발업체들은 이 가운데 90.4%인 713만 7000㎡를 공원으로 조성해 광주시에 기부 채납한다. 광주시는 법적으로 전체 공원면적의 30%까지 아파트 건축이 가능한데도, 공원 면적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전국 자치단체 중 가장 낮은 평균 9%대의 면적만 아파트부지로 허용했다. 90%가 넘은 공원 면적 확보비율은 전국 자치단체 중 가장 높다.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참여한 9개 도시공원 중 핵심은 광주 전체 민간공원의 40% 안팎을 차지하는 중앙공원이다.

광주 도심의 중심축인 서구 금호동, 쌍촌동, 풍암동, 화정동 등을 걸치고 있는데, 부지면적만 302만8000여㎡(1지구 243만5000㎡, 2지구 59만3000㎡)에 이른다.중앙공원 개발업체측은 아파트 개발면적을 뺀 공원 공간에 9개 기능을 갖춘 다양한 테마숲을 조성한다. 또 중앙공원 1지구 조성사업 중 하나로 풍암저수지 수질개선 사업에도 나선다. 농어촌공사 소유인 풍암저수지를 340억원에 매입하고, 수질 개선 시설비로 278억원을 투입한다. 618억원에 이르는 비용 전액은 민간 사업자인 빛고을중앙공원개발이 부담한다. 시와 자치구 예산은 단 한 푼도 투입되지 않는다.

광주시는 여기에 전국 최초로 초과수익을 공원사업 등 공공에 재투자하는 협약을 체결하고, 토지보상비 예치금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협약이행보증금으로 추가 담보하는 조항을 신설하는 등 원만한 사업 추진을 위한 안전장치도 확보했다.

시는 이 밖에도 이번 특례사업으로 오래된 공원 민원 해결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광주시는 공원 국·공유지 및 사유지 669만4000㎡를 매입한 뒤, 훼손된 축구장 140배 크기의 100만 3000㎡에 나무를 심고 공원 내 묘지 7961기를 이장해 생태 숲으로 복원하고 있다.

또 도로 등으로 단절 된 ‘일곡~중앙공원’, ‘영산강~운암산 공원’, 중외공원, 중앙공원(1지구)등에 공원을 연결하는 보행교·육교 4개소를 신축해 산책로 등으로 꾸미고 있으며, 241억원을 들여 민간공원 관련 해묵은 민원이었던 중외공원 내 송전탑 10기를 지하로 이설·철거하기도 했다.

김준영 광주시 신활력추진본부장은 “시민이 누릴 수 있는 공원면적을 90% 넘게 확보한 광주시의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전국 자치단체들도 벤치마킹할 정도로 선진 행정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며 “명품 도심 공원들이 시민의 삶 속 곳곳에 스며들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