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문 여행과 관광의 만남 ‘곡성 심쿵 여행’
군, 지역 5개 여행사와 협약…정식 상품화
버스 임차비 지원…관광지 입장료 할인
임란 의병장 전적지, 6·25 전쟁 현장 방문
기차마을서 레일바이크 타고 천문대 관람
2023년 05월 01일(월) 10:50
이상철(왼쪽 네 번째) 곡성군수와 지역 여행사 5곳 대표가 지난 26일 군청에서 ‘곡성 심쿵 여행’ 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곡성군 제공>
곡성 명소에 얽힌 역사를 배우고 관광을 즐기는 ‘곡성 심쿵 여행’이 정식 상품으로 출시된다.

곡성군은 지난 26일 지역 5개 여행사와 협약을 맺고 곡성 심쿵 여행을 정식 상품화하기로 했다.

이 여행상품은 지난 2월 곡성군이 직영 운영하며 호응을 얻었다.

곡성 심쿵 여행은 하루 동안 지역의 역사적 장소와 섬진강 기차마을, 레일바이크, 천문대 등 대표 관광 명소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다.

오전에는 곡성군 문화관광해설사가 동행한 ‘인문 여행’을 떠난다.

임진왜란 때 의병장이었던 청계 양대박 장군 전적지를 찾고, 삼인동 6·25 전적지를 방문한다.

같은 날 오후에는 곡성 천문대를 관람하고, 섬진강 기차마을에서 레일바이크 등을 즐긴다.

곡성 섬진강 기차마을 증기기관차.<광주일보 자료사진>
인문 여행지와 천문대, 기차마을 관람을 필수 관광 요소로 지정했으며, 이외 체험장소와 시간 등은 조율할 수 있도록 했다.

곡성 심쿵 여행은 여행사가 관광객을 10명 이상 모으면 떠날 수 있다.

곡성군은 관광객 수에 따라 관광버스 임차비를 차등 지원할 계획이다. 관광객이 10~19명일 때 10만원, 20~29명 15만원, 30명 이상 20만원 등이 지원된다. 곡성군은 심쿵 여행에 참여하는 관광객에게 지도와 안내 책자 등을 제공하고, 설문조사에 응하면 기념품을 줄 예정이다. 또 섬진강 기차마을 입장료와 증기기관차 탑승 요금, 기차마을 레일바이크 탑승 요금, 천문대 입장료 등을 반값 할인해준다.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여행객들의 점심은 지역에서 1인당 1만원 이상 이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곡성군은 구체적인 여행 금액이 결정되면 군 누리집과 소셜미디어(SNS) 등에 홍보할 예정이다.

앞으로는 옥과면과 석곡면 등 권역별로 맞춤형 관광상품을 개발해 곡성 11개 읍·면을 아울러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장계호 곡성군 관광정책팀장은 “곡성 심쿵 여행은 지역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관광상품”이라며 “여행 내용이 곡성을 알리는 데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인문 여행 때 군 문화관광해설사가 충분히 해설을 진행할 수 있도록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곡성=박종태 기자 pj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