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시 ‘KTX 광양역 정차’ 첫걸음 내디뎠다
‘KTX-이음 광양역 정차 타당성 연구용역’
사업 타당성 분석 결과 국토부에 8월 전달
“지역경제 활성화 교두보될 당면과제”
2023년 03월 30일(목) 09:30
정인화(가운데) 광양시장과 경전선 KTX-이음 민간 추진 위원회, 자문 위원,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지난 29일 ‘KTX 광양역 정차 타당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연구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광양시 제공>
광양시가 순천과 부산을 오가는 경전선 ‘KTX-이음’의 광양역 정차를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시는 지난 29일 시청 상황실에서 ‘KTX-이음 광양역 정차 타당성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광양시는 1억93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오는 8월까지 5개월간 연구용역을 벌인다.

학술부문 연구용역은 사단법인 대중교통포럼이 맡고, 기술부문은 ㈜선구엔지니어링이 담당한다.

시는 이날 착수보고회를 열고 연구용역 추진 방향과 세부 일정, 실무 사항 등을 논의했다.

보고회에는 정인화 광양시장과 경전선 KTX-이음 민간 추진 위원회, 자문 위원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와 여수광양항만공사, 광양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도 동참했다. 연구용역 과정에서는 한국교통연구원 철도본부장과 교수, 기업인 등 8명의 분야별 전문가가 활동한다. 용역 성과 제고를 위해 관련 분야 자문위원단을 구성·운영해 다양한 의견수렴 창구로 활용되도록 할 예정이다.

연구용역은 ▲기초자료 조사·분석 ▲교통 수요 예측 ▲기술적 검토·비용 산정 ▲사업 타당성 분석 ▲종합평가·정책제언 등으로 구성된다.

오는 6월 용역 중간 보고회를 열고, 8월에는 최종 보고회를 열어 연구용역을 마무리한다.

광양시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광양시 KTX 기본구상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경전선 KTX-이음 광양역 정차를 위한 구체적인 실행 전략을 마련하고 미래 교통 수요 등을 분석한다는 계획이다.

타당성 검토를 마친 뒤 연구용역 결과는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에 전달한다.

순천과 부전(부산)을 오가는 경전선 KTX-이음은 올해 하반기 운행할 예정이다.

시간당 최고속도는 260㎞에 달한다. 고속전철이 운행되면 순천에서 부산까지 1시간 32분이면 도달할 수 있다. 고속버스고 같은 구간을 이동하면 2시간 30분이 걸린다.

광양시가 지난해 말 두 달여 동안 진행한 ‘KTX-이음 광양역 정차를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에는 7만명의 시민이 동참했다.

정인화 시장은 지난달 16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경전선 KTX-이음 광양역 정차를 건의하기도 했다.

정 시장은 “KTX-이음 광양역 정차는 우리 시의 백년대계를 결정할 시급한 당면과제로 관광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낼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유관기관, 관계부서, 자문위원들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다시 한번 당부한다”고 말했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