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발 물러선 강기정 시장 “트램도입 속도조절”
내년 예산 경제 버팀목 마련에 중점…중복·관례적 예산 최대한 축소
이태원 참사, 추모에서 책임의 시간으로…재난 안전계획·정비 돌입
2022년 11월 07일(월) 20:05
강기정 광주시장이 민선 8기 자신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인 트램사업 진행 속도를 조절하기로 했다.

강 시장은 7일 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애초 계획했던)트램 용역비 2억원은 내년 예산에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시장 “(효율적인 트램 운영을 위해) 법 개정이 선행돼야 하고 예산 부담도 적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며 “사회적 합의 필요성, 타 시도 트램 추진의 장단점을 확인하고, 속도를 조절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강 시장은 민선 8기 들어 도시철도 1·2호선 소외 지역을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연결하기로 하고 농성역~터미널~전방·일신방직~기아 챔피언스필드 구간 2.6㎞에 시비 720억원을 들여 2026년까지 수소 트램 설치를 추진해왔다.

강 시장은 특히 내년 본예산에 용역비 2억원을 편성하고 타당성 분석, 시민 의견 수렴 등을 의뢰할 계획이었지만, 일단 반영하지 않기로 하면서 트램 도입 계획도 사실상 재검토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 시장의 이번 결정은 최근 국내외 자금 시장이 불안한 상황에서 이미 추진 중인 도시철도 2호선 등 지역 현안사업의 예산 마련마저 힘겨운 현실을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광주시는 실제 도시철도 2호선 건설 등을 위해 수천억원대 지방채 등을 발행해야 하는 상황이다. 여기에 도심 내 트램 설치에 대한 타당성 검토나 대시민 설명, 그리고 공감 방안 등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지역 내 여론 등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가 최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정책연구원에 의뢰한 시민 여론조사에서 트램 도입에 대해 ‘매우 찬성’은 9.4%, ‘찬성’ 20.9%, ‘보통’ 24.7%로 조사됐다. ‘반대’는 28.1%, ‘매우 반대’ 16.9%로 부정적인 의견이 더 많았다.

강 시장은 또 이날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이제 추모의 시간에서 책임의 시간으로 이어가겠다”며 “광주시가 안전의 컨트롤타워가 될 것이고, 가장 큰 책임은 당연히 시장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주 편성을 마칠 예정인 내년 예산안과 관련해선 “경기 전망이 암울하고 당연히 민생 고통도 가중될 것”이라며 “내년 예산은 경제위기 대응, 위기 경제 버팀목에 중점을 둬 일자리, 상생 카드, 특례보증 예산은 두텁게 하고 중복성·관례적 예산은 최대한 축소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