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년과 함께하는 목포항구축제 열린다
14~16일 목포항·삼학도 일원서
퍼레이드·불꽃쇼·디스코파티
MZ세대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2022년 10월 10일(월) 18:50
항구도시의 미래와 가능성을 보여주는 ‘목포항구축제’가 열린다.

목포시는 ‘2022 목포항구축제’가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목포항과 삼학도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2022 목포항구축제는 전통인 ‘파시’를 계승, 발전하는 한편 ‘청년과 함께하는 가을 파시 항구!’라는 주제로, MZ세대를 타깃으로 하는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무장하고 시민들을 맞는다.

이번 축제는 목포역에서 시작하는 ‘청년파시로드 퍼레이드’를 비롯해 파시나이트&불꽃쇼, 청년파시 디스코파티, 청년하이볼 페스티벌 등 새롭게 선보이는 콘텐츠를 통해 청년이 찾는 항구도시의 미래와 가능성을 보여줄 전망이다.

MZ세대를 타깃으로 하는 만큼 다양한 행사도 마련됐다.

오는 13일 전야제 행사로 삼학도 특설무대에서 MBC 난영가요제가 열리며, 개막식 행사로 ‘LG헬로콘서트 좋은날’, 폐막식 행사로 ‘MBC 바다콘서트’를 열고 축제의 흥을 돋운다.

목포시는 2022 목포항구축제를 앞두고 성공적인 축제 개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목포시는 지난 9월 19일 목포시축제추진위원회 세부추진계획 심의를 시작으로 지난 9월 21일 부서별 추진상황 보고회, 26일 유관기관 안전대책회의 등을 갖고 성공적인 축제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항구축제는 코로나19로 야외에서 개최하지 못했다”면서 “3년만에 열리는 올해 축제는 항구도시라는 문화적 특성을 부각하면서 청년이 참여하고, 시민 모두가 즐기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목포=문병선 기자·서부취재본부장 mo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