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학동 참사’ 조합장 등 7명 기소 의견 송치
17명도 이달 내 검찰 송치
광주경찰 수사 마무리 단계
2022년 10월 06일(목) 20:50
철거가 진행중이던 건물이 붕괴해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시 동구 학동 4구역 주택재개발사업지 전경.<광주일보 DB>
9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한 ‘광주 학동 붕괴 사고’와 관련한 경찰의 재개발조합 비리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수사대는 6일 뇌물공여·뇌물수수·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광주 학동4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장과 정비사업 관리업체 임원을 비롯해 총 7명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조합장은 정비업자로부터 재개발지역 분양권 확보 등에 도움을 받고 불필요한 용역을 발주하고 아파트 2채를 챙긴 혐의를 받고있다.

그동안 학동4구역 재개발 비위를 수사한 경찰은 총 29명을 입건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이중 5명은 검찰에 넘겨져 재판이 진행중이거나 법원의 1심 판결이 나왔다. 경찰은 나머지 24명 중 이날 7명을 송치했고 17명에 대해서는 이달 안으로 모두 검찰에 넘긴다는 방침이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학동 재개발 비리를 밝히기 위해 전방위적인 수사를 진행해 이달 말까지 결론을 낼 예정이다”면서 “관련자들을 모두 검찰에 넘긴 후 수사 성과에 대해 설명할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합장과 정비사업 관리업체 임원에 대해서는 지난달 구속영장이 신청됐으나 법원은 도주 우려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기각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