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은미 “생계·의료급여 ‘바늘구멍’ 여전”
2022년 10월 06일(목) 20:25
2021~2022년 주거급여 수급가구 중 생계·의료급여 수급탈락은 4만3329가구이며, 이들의 월 평균소득은 68만1468원으로 나타났다.

정의당 강은미(보건복지위원회) 국회의원이 6일 이 주거급여 수급가구 중 생계급여와 의료급여 수급 탈락한 43,329가구의 소득과 재산을 분석한 결과 해당 가구의 평균소득이 68만1468원에 불과하고 그 중 1인가구 소득은 생계급여 수급기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탈락가구의 74.6%를 차지하고 있는 1인가구 탈락 중 60만원 이하 소득은 2만1500가구로 탈락가구의 66.5%에 달하고 있다. 탈락한 1인가구의 평균소득은 53만7375원으로 기준중위소득 대비 27.6%에 머물렀다. 이는 생계급여 소득기준(기준 중위소득의 30%)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1인 가구 중 기준중위소득 100% 이상으로 추정되는 200만 원 이상 소득 가구는 297가구로 단 0.09%에 불과하다.

가구재산도 1인가구의 경우 3000만 원 이하 재산가액의 가구가 2만315가구로 62.9%를 차지하고 있고, 전체 평균 재산액은 3700여만 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은미 의원은 “기준중위소득의 3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재산이 대도시에서 쪽방 전세도 어려운 3,000만 원에도 미치지 못하는데 부양의무기준과 처분이 어려운 재산으로 인해 기초생활보장제도에서 탈락하는 것이 복지 사각지대의 현주소다”면서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부양의무제 기준을 폐지하고, 재산가액을 현실화 하는 등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문턱을 낮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