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읍사에 울려퍼진 궁중음악 ‘수제천’
정기연주회·학술대회
2022년 10월 04일(화) 19:40
궁중음악 ‘수제천(壽齊天)’의 가치를 되새겨보고 향후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뜻깊은 공연과 학술대회가 정읍에서 잇따라 개최됐다.

정읍시와 (사)수제천보존회가 주최·주관한 ‘제15회 수제천 정기연주회 및 학술대회’가 지난달 29, 30일 이틀간 열렸다. <사진>

수명이 하늘처럼 영원하기를 기원하는 의미의 제목을 가진 수제천은 궁중의례와 연향에 연주되고 있다. 특히 정읍이라는 지역명을 가진 유일한 전통기악곡으로 백제가요 ‘정읍사’의 반주음악으로서 선율이 아름답고 웅장하여 궁중음악인 아악 중 백미로 알려져 있다.

이번 행사는 백제가요 정읍사에서 기원한 수제천을 보존하고 전승함은 물론, 우리의 아름다운 선율을 들려줌으로써 시민들의 문화적 감수성을 충족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공연에는 이학수 시장과 장기철 이사장, 김현덕 수제천 후원회장을 비롯해 가족 단위 관람객과 시민들이 참석해 수제천의 선율을 감상했다.

지난달 30일 열린 학술대회는 ‘정읍곡과 무고 복원’을 주제로 이동복 경북대 교수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감자꽃 스튜디오 이선철 대표의 ‘전통 문화예술을 통한 지역 활성화’와 단국대 임미선 교수·숭실대 문숙희 교수의 ‘대악후보에 의한 정읍곡 복원에 관한 논고’로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이어 인남순 한국전통문화연구원장과 손선숙 무용복원 전문가가 고려 시대부터 이어져 온 무고의 역사적 근거와 사료를 바탕으로 정읍곡(수제천)의 역사성을 뒷받침하는 주제발표를 진행했다.

/정읍=박기섭 기자·전북취재본부장 parkk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