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징어게임’ 비영어 드라마 새 역사…미 에미상 4개 부문 수상
배우 이유미 ‘게스트상’ 영예…시각효과·스턴트퍼포먼스·프로덕션디자인상도
후보 오른 13개 부문 중 7개 발표, 작품상·연기상 등 나머지 부문 12일 시상
2022년 09월 05일(월) 13:30
에미상을 주관하는 미 텔레비전 예술·과학아카데미(ATAS)가 제74회 에미상의 드라마 부문 작품상 후보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선정했다. 에미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최초의 비(非)영어 드라마가 됐다. [넷플릭스 트위터 제공]
한국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에서 게스트상과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 프로덕션디자인상 등 4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는 5일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Creative Arts 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에서 이 같이 선정됐다고 트위터를 통해 발표했다.

‘오징어 게임’은 이날 시상식에서 주제가상, 촬영상, 편집상, 프로덕션디자인상, 스턴트퍼포먼스상, 시각효과상, 게스트상(단역상) 등 7개 부문 후보에 올라 경쟁했다.

에미상은 기술진과 스태프에게 수여하는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과 배우 및 연출진을 대상으로 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 두 부문으로 나뉜다.

‘오징어 게임’은 총 14번 후보(13개 부문)로 호명됐는데,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이정재), 남우조연상(박해수·오영수), 여우조연상(정호연) 6개 부문이 시상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은 오는 12일(현지시간) 열린다.

게스트상(단역상)은 드라마의 에피소드마다 주인공급 역할을 한 배우에게 주는 상으로, 이유미는 이 작품에서 염세주의 성향이 강한 캐릭터 지영을 연기했다.

이유미는 HBO ‘석세션’의 호프 데이비스·사나 라단·해리엇 월터, 애플TV+ ‘더 모닝쇼’의 마샤 게이 하든, HBO ‘유포리아’의 마사 켈리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이날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게스트상을 수상했다.

스턴트퍼포먼스상은 HBO ‘배리’, NBC ‘블랙리스트’, 디즈니+ ‘호크아이’, 디즈니+ ‘문나이트’, 넷플릭스 ‘기묘한 이야기’와, 시각효과상은 쇼타임 ‘지구에 떨어진 사나이’, 애플TV+ ‘어둠의 나날’, TNT ‘설국열차’, 넷플릭스 ‘바이킹스: 발할라’와 각각 경쟁했다.

프로덕션디자인상은 미술상에 해당하는 상으로, HBO ‘더 플라이트 어텐던트’, 넷플릭스 ‘오자크’, 애플TV+ ‘세브란스: 단절’, HBO ‘석세션’, HBO ‘화이트 로투스’가 경쟁작이었다.

‘오징어 게임’은 에피소드마다 새로운 게임이 펼쳐지는 알록달록한 세트장을 보여줬는데, 에미상에서는 제6화 ‘깐부’ 편으로 후보작에 지명됐다. 지난 3월에도 채경선 미술감독이 ‘깐부’편으로 미국 미술감독조합(ADG)상을 수상한 바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