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8회 2사의 ‘악몽’… 마무리 정해영 6실점 패전
마무리 조기 투입 실패…두산에 4-7 역전패
빛바랜 이창진 선제 투런, 4위 KT와 5경기 차
2022년 08월 06일(토) 22:25
KIA 정해영이 6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 나와 공을 던지고 있다.[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의 한 박자 빨랐던 마운드 교체가 충격의 역전패로 끝났다.

KIA가 6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11차전에서 4-7 역전패를 당했다.

4-1로 앞선 8회초 2사에서 마무리 정해영을 조기 투입했지만 결과는 좋지 못했다.

정해영은 안재석에게 솔로포를 맞은 뒤 정수빈에게 동점 홈런포를 허용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9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정해영은 허경민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는 등 1이닝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6실점을 기록하면서 패전투수가 됐다.

이날 역전패로 임기영의 3승 도전도 또 실패로 끝났다.

6월 21일 LG전에서 5.2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두 번째 승리를 거뒀던 임기영은 이후 5경기에서 승 없이 4패만 남겼다.

이날 임기영은 위기 상황에서 실점을 최소화하면서 5이닝 1실점을 기록하면서 4-1의 리드 상황에서 등판을 마무리했다.

이어 고영창, 이준영, 윤중현이 마운드를 책임지면서 두산 타선을 봉쇄했다.

7회 2사에서 등판한 윤중현은 8회에도 출격해 박세혁이 좌익수 플라이로 잡은 뒤 허경민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윤중현의 투구수는 12개.

예상과 달리 KIA 벤치가 움직였다.

정해영이 8회 2사에서 조기 투입됐다. 하지만 첫 타자 안재석에서 던진 4구째 포크볼이 우중간 담장을 넘어갔다.

이어 김재호에게 중전안타를 맞으면서 2사 1루. 정수빈과 승부에 나선 정해영이 4구째 직구를 강타당했다. 공은 이내 우측 담장을 넘어가면서 정수빈의 시즌 1호포 이자 동점 투런이 됐다.

이 홈런과 함께 분위기는 두산으로 기울었다.

9회에도 정해영이 마운드에 올랐지만 1사에서 페르난데스에게 볼넷을 내준 뒤 송승환에게 중전안타를 맞았다. 박세혁을 좌익수 플라이로 돌려세우면서 한숨을 돌리는 것 같았지만 허경민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으면서 다시 2실점을 했다.

결국 박준표까지 마운드에 올랐지만 안재석의 우중간 2루타가 나오면서 정해영의 실점은 6점으로 늘었다.

KIA는 9회말 2사 1·2루는 만들었지만 득점에는 실패하면서 그대로 4-7, 3연패를 기록했다.

이날 이창진은 무사 1루에서 맞은 1회말 첫 타석에서 스탁의 2구째 150㎞ 직구를 우중간 담장 밖으로 날리면서 선제 투런을 장식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한편 4위 KT가 연승을 기록하면서 5경기 차로 멀어졌고, 6위 두산은 3.5경기 차로 KIA를 따라 붙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