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 침체한 지역 경제 견인 명품강소기업 육성
기술력 갖춘 유망중기 7곳
예비-명품강소기업 선정
연구개발·자금 등 맞춤지원
2022년 07월 14일(목) 18:35
광주시가 침체한 지역 경제를 다시 견인할 명품강소기업 육성을 강화한다.

광주시는 “지역 경제를 견인할 ‘2022년 예비(PRE)-명품강소기업’ 7곳을 선정하고 지정서를 수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덴바이오, ㈜멘퍼스, ㈜승광, ㈜전진티티에스, ㈜하이롬, 한국광학기술㈜, 21세기메디칼㈜ 등이다.

예비(PRE)-명품강소기업은 광주시가 중앙정부와 연계해 운영중인 기업성장사다리 중 첫 단계로, 명품강소기업보다 규모는 작지만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성장하는 지역 유망중소기업을 평가하고 선정한다.

선정 대상은 매출액 10억원 이상 50억원 미만인 제조업(지식서비스산업은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이면서, 최근 3년간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R&D) 투자비율이 3% 이상인 기업이다.

지난 6월24일까지 실시한 공모에 21개 업체가 신청했으며 서류심사, 발표평가ㆍ현장평가,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7개사가 선정됐다.

선정된 예비(PRE)-명품강소기업은 지정기간 2년 동안 기술력 확보를 통한 신속 성장을 위해 연구개발(R&D)과제 기획, 신기술 사업화, 공정개선, ‘사회가치 경영(ESG 경영)’ 준비 등 기업 성장 목표와 성장 수준에 따른 맞춤형 사업을 지원받는다.

또 광주시와 중소벤처기업청, 광주테크노파크, 신용보증기금 등 23개 기업지원 유관기관 협업을 통해 지원사업 연계, 기업 애로사항 공동해결, 경영, 기술, 자금 지원 등도 받게된다.

광주시는 이들 기업이 기술 성장 등으로 기업성장사다리 다음 단계인 매출액 50억원 이상의 명품강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김광진 문화경제부시장은 “기업 맞춤형 사업을 통해 예비 명품강소기업이 경쟁력을 확보하고 매출과 고용률이 상승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며 “더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해 지역기업의 성장과 함께 경제 활성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2017년 예비(PRE)-명품강소기업 지원사업 시행 이후 15개사를 명품강소기업으로 키워냈으며, 명품강소기업 육성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공헌이 우수한 지역스타기업 61개사, 수출 선도기업인 글로벌강소기업 34개사, 세계적 강소기업인 월드클래스 300에 6개사 등이 중앙정부 중소기업 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성과 등을 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