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 올 첫 열대야
광주, 지난해보다 16일 빨라
무안·순천 등 전남 10곳도
2022년 06월 27일(월) 20:25
/클립아트코리아
장마철 고온 다습한 남서풍이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광주와 전남에서 올여름 첫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다.

27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6일 광주에서 올 들어 첫 열대야가 관측됐다. 이날 광주의 밤 최저 기온은 25.1도를 기록했다. 열대야는 지난해보다 16일 빠르게 나타난 것으로 기상 관측이래 4번째로 빠른 열대야라고 광주기상청은 전했다.

무안·영광·함평·순천·영암·담양·화순·장성·목포·신안 압해도등 전남 10개 시군에서도 26일 저녁부터 27일 아침까지 기온이 내려가지 않아 열대야가 발생했다. 밤사이 해당 지역 최저기온은 25∼26도 분포를 보였다.

또한 광주와 해남·영광·목포·광양·강진·진도·고흥·여수 등 전남 8개 시·군에서는 6월 하루 최저기온 최고 극값을 경신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 이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기온이 25도 이상을 유지해 사람이 잠들기 어려운 더위가 이어지는 현상이다.

한편 광주와 담양·화순지역에는 폭염 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올 여름 온열질환자는 질병관리청 집계 기준 이달 25일까지 전남에서 19명, 광주에서 1명 발생했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