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군, 기차마을전통시장 ‘꽃피는 시장인’ 프로젝트 추진
‘공공디자인으로 행복한 공간 만들기’ 공모 선정
협업 마켓 운영·시장 내외부 디자인 등 11억원 투입
2022년 06월 02일(목) 18:50
곡성 기차마을 전경.<곡성군 제공>
곡성군이 기차마을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꽃피는 시장인 프로젝트’(이하 ‘꽃시장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22년 공공디자인으로 행복한 공간 만들기’ 공모 자유 부문에 선정, 진행된다.

2023년까지 추진되는 꽃시장프로젝트는 크게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휴먼웨어 부문으로 나뉜다. 주요 세부 사업으로는 협업 마켓 운영, 시장 브랜드 및 앱 개발 제작, 시장 내외부 공간 디자인과 휴게광장 및 푸드홀 운영, 곡성천 녹지 공간을 활용한 야외 문화 공간 조성, 트롤리 버스 연계 운영 등이 눈여겨 볼만하다.

총 사업비는 11억원(국 5.5억원, 군 5.5억원)으로 올해는 사업 계획 구체화와 관련 시설 설계 등을 진행한다. 2023년에는 시설 등을 시공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군은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분야별로 지역 내 활동가들과 추진협의체를 구성해 사업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기차마을 전통시장은 주민, 관광객 등 많은 사람들이 오고가며 삶을 나누는 지역공동체의 거점이다”며 “이번 공공디자인 사업을 통해 전통시장이 지역민과 방문객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사람 중심의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곡성=박종태 기자 pj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