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군, 급식 공급 서울 18개 초등학교에 벼 재배 체험장 설치
대형 고문화분에 벼 심고 우렁이 넣는 친환경농법
학생들, 모내기·벼 베기·도정 체험⋯농산물 안전성·우수성 체득
2022년 05월 30일(월) 18:00
해남 영농조합 관계자가 벼 체험포 설치에 앞서 학생들에게 모 심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해남군 제공>
“해남 친환경 쌀 학교에서 재배해요.”

해남군이 급식쌀을 공급하는 서울시 소재 초등학교에 친환경 벼 재배과정을 한눈에 관찰할 수 있는 체험포를 설치해 눈길을 끌고 있다.

해남군은 지난 27일 서울시 학교급식 친환경쌀 공급업체로 선정된 인수영농조합법인·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법인이 서울 18개 초등학교에 친환경 벼 체험포를 설치하고 모내기 체험도 실시했다고 밝혔다.

친환경 벼 체험포는 학교급식으로 해남 친환경 쌀을 먹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벼 재배 과정을 직접 체험하게 하고, 도시에서도 농업·농촌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돌아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설치됐다.

대형 고무화분에 벼를 심어 설치한 체험포에는 잡초와 병충해 방지를 위해 우렁이를 넣어 친환경농법으로 관리한다.

11월 초 수확기에는 벼를 직접 베어도 보고, 도정하는 과정을 통해 해남 쌀에 대해 친근감을 느끼고 이해할 수 있도록 체험활동이 이어진다.

해남군 관계자는 “농촌체험활동을 통해 도농간 정기적인 교류·해남쌀 우수성 홍보·친환경쌀 학교급식 공급 확대 등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