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익스트림 스포츠 체험…남원 지리산허브밸리 스카이트레일 개장
2022년 05월 22일(일) 14:47
남원에 국내 최대규모의 복합 익스트림 스포츠 체험시설<사진>이 문을 열었다.

남원시는 복합 익스트림 스포츠 체험시설 ‘지리산허브밸리 스카이트레일’이 한달간의 시험운영을 마치고 지난 21일 정식 개장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0일 임시 개장해 1개월간 시험운영된 운봉읍 용산리 지리산허브밸리 스카이트레일은 2500여명의 주민과 관광객이 이용했으며, 청소년과 어린이 고객이 이용자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할 만큼 초보자도 쉽게 도전할 수 있는 시설이다.

스카이트레일은 지상 3층 높이(최고 14.25m)의 오각형 형태 타워로 63개 장애물 코스를 완수하는 모험 레포츠 시설이다.

다양한 코스 중에서도 지상 3층 높이에서 지상 2층으로 한 번에 내려갈 수 있는 집라인이 인기코스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청소년들의 담력 쌓기와 건전한 신체할동에 제격인 스카이트레일은 수학여행 및 현장학습활동 코스로도 이용될 전망이다.

이용요금은 성인 기준 2만원이지만 개장기념 할인가를 적용해 1만5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남원시민은 1만원을 받는다.

/남원=백선 기자 bs8787@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