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대통령 “오월 정신은 헌법 정신·통합의 주춧돌”
5·18 42주년 기념식
유족·유공자·여야 국회의원 등
2000명 참석 5·18묘지서 엄수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시민”
2022년 05월 18일(수) 19:40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민주의 문을 들어서 식장으로 걸어가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5·18 유족 및 유공자,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각료와 여·야 국회의원, 시민 등 20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엄수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고 말했다. 또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고 강조했다. .

지난 10일 취임사에서 ‘통합’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일부 지적에 “정치 자체가 통합의 과정”이라 해명했던 윤 대통령이 5·18 기념사에서는 거듭 통합에 방점을 찍은 것으로 읽힌다.

윤 대통령은 “오월의 정신은 지금도 자유와 인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다”며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이라며 “오월 정신이 담고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세계 속으로 널리 퍼져나가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5·18 정신을 헌법 정신으로 규정하면서 ‘5·18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이라는 기존 입장을 우회적으로 재확인한 것은 물론 진상조사에도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5·18 정신은 자유민주주의 정신”이라며 헌법 수록을 약속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 AI와 첨단 기술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며 “저와 새 정부는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광주와 호남은 역사의 고비마다 시대가 나아가야 할 길을 밝혀주는 선구자 역할을 해왔다”며 “앞으로 대한민국이 새로운 도약을 이뤄가는 여정에도 자유민주주의의 산실인 광주와 호남이 앞장설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이라며 “광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멋지게 열어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