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자유 12차례 외치며 통합 강조⋯매년 참석 약속
尹 대통령 5·18기념사 뭘 담았나
민주주의 역사·국가적 자산 강조
보수정권 호남 홀대 우려 불식도
2022년 05월 18일(수) 19:40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김진수기자 jeans@kwangju.co.kr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5·18 정신’의 책임 있는 계승을 다짐하며 국민 통합의 메시지를 역설했다.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역사이자 귀중한 국가적 ‘자산’으로 인정함으로써 그동안 보수 정권의 호남 홀대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의지를 드러냈다.

윤 대통령은 스스로 강조한 대로 취임 후 첫 국가 기념일이자 첫 지역 방문으로 이날 오전 광주의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의 5·18에 대한 평소 평가만큼이나 이날 행사는 시작부터 이전 보수 정부들과는 달랐다.

윤 대통령은 전날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을 하루 먼저 광주로 보내 5·18 단체 관계자들과 만나 민원 사항을 청취하게 하고, 전야제에도 참석하도록 했다.

이날 오전에는 100여 명의 국민의힘 의원들, 국무위원들, 대통령실 참모들과 함께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내려왔다. 당정과의 ‘스킨십’을 위해 전용 헬기가 아닌 기차를 선택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에 참석하면서 5·18 민주묘지 정문인 ‘민주의 문’으로 입장했다. 5·18 유공자와 유족, 학생들이 함께했다. 보수 정부 대통령으로는 처음이었다. 윤 대통령 본인도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 등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가로막혀 추모탑 가까이 다가서지 못했던 종전 방문과 차이가 컸다.

지난 10일 취임사에서 ‘통합’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받자 “정치 자체가 통합의 과정”이라고 반박했던 윤 대통령이 다시 통합을 거론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두 차례 ‘통합’을 거론했다. 윤 대통령은 5·18 정신을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자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로 규정하기도 했다.

이날 기념사 내용이 취임사와 일맥상통한다는 분석도 일각에서 나왔다. 취임사에서 35차례나 등장했던 ‘자유’라는 키워드가 이날 기념사에서도 12차례로 가장 많이 거론된 단어로 꼽힌 것이 대표적이다.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며 군사 독재에 항거했던 5·18 정신이 취임사에서 강조했던 자유라는 보편적 가치와 무관치 않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보편적 가치의 확대를 통해서만 나라의 번영이 가능하다는 게 윤 대통령의 일관된 생각이다.

기념사를 마치기 직전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고 덧붙인 것도 눈길을 끌었다. 5·18 정신을 전국적으로 확장하려는 시도로 펑가된다. 이는 애초 원고에 없던 내용으로 윤 대통령이 막판에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전날 늦게까지 기념사 퇴고를 7차례나 반복하는 등 5월 정신에 대한 진정성을 담고 국민 통합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윤 대통령은 보수 진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5·18 단체 회장들과 유족, 학생들과 함께 기념식장에 입장한 것은 물론 유족들과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5·18 유공자 유족들과의 비공개 환담 자리에서 광주 5·18 기념식에 매년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