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42주년 5·18 추모 분위기 고조
민주묘지, 전국 각지서 참배 행렬…지난 주말 7만명 다녀가
금남로 전야제 행사·주먹밥 나눔 행사 부스 마련으로 분주
시내 곳곳서 오월풍물굿·민주평화대행진·오월시민난장 등
2022년 05월 16일(월) 21:25
16일 광주시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함평군 공직자들과 군의회 의원 등이 5·18 민주화운동 42주기를 추모하며 나비 518마리를 날리고 있다. /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제42주기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금남로와 국립5·18민주묘지 등 광주 곳곳이 추모 분위기로 달아오르고 있다.

정부기념식과 함께 5월 행사의 백미로 꼽히는 전야제를 앞두고 16일 광주시 동구 금남로는 차량 통행이 통제됐고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는 국내외에서 온 참배객이 줄을 잇고 있다.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에 따르면 5·18희생자들이 잠든 국립5·18민주묘지에는 기념일을 앞두고 참배객들이 급증하고 있다. 이달 들어 지난 10일까지 하루 평균 600~1600명 수준이던 참배객들이 11일부터는 2000~5000여명으로 급증했다. 특히 지난 주말과 휴일(14~15일) 이틀간 참배객은 7만명에 달했다.

16일 들어서는 광주·전남지역 시도민 뿐 아니라 제주와 서울 등 전국 곳곳에서 온 방문객들로 연일 붐비고 있다.

전남도의회 의원 및 사무처 직원, 광주시사회서비스원 임직원 등 지역 공공기관 관계자들의 단체 참배도 이어지고 있다. 5·18을 맞아 현장 체험을 온 학생들도 눈에 띄었다. ‘나비의 고장’ 함평군 공무원들은 이날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5월 영령들의 명복을 빌며 나비 518마리를 하늘로 날려 보내는 이색 행사를 열기도 했다.

17일 5·18묘지에선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주최로 추모제가 열린다. 이날 추모제에는 유족과 국민의힘 정운천·성일종 의원, 임종배 광주지방보훈청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16일 오후 들어 금남로는 차량 통제가 시작됐다. 5월 행사의 백미로 꼽히는 전야제 행사 준비를 위해서다.

전일빌딩 앞 도로 한복판에는 전야제 무대설치 공사가 한창이고 도로 곳곳에는 주먹밥 나눔 등 5월 체험행사 준비를 위한 천막 설치공사가 진행 중이다. 금남로에 자리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도 5월 기록물을 보려는 방문객이 잇따랐다.

이곳 금남로에서는 17일 ‘오월, 진실의 힘으로! 시대의 빛으로!’라는 슬로건에 맞춰 5·18 전야 행사가 열린다.

시내 곳곳에서 오월풍물굿, 민주평화대행진, 오월시민난장, 전야제 등 온종일 행사가 이어진다.

행사를 주최하는 제42주년 5·18행사위원회는 “ 2년만에 5·18 전야행사의 완전한 부활”이라며 “코로나19로 닫힌 금남로 광장을 활짝 열고 전야제의 전통을 계승하고 오월의 새로운 가치를 찾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위는 이어 “1980년 도청사수의 밤, 1990년대 오월투쟁 광장집회를 재현, 광주의 오월을 지켜온 문예 일꾼들과 동시대의 신진 아티스트들이 민주·평화·인권·희망과 나눔·연대와 통일의 이야기를 풀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5·18 주간을 맞아 학술대회도 잇따라 열린다.

17일부터 21일까지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등지에선 5·18기념재단이 주관하는 ‘2022 광주민주포럼’이 열린다.

올해 광주인권상 수상자인 신시아 마웅(미얀마 난민 의사) 등이 연사로 참여해 ‘지구적 위기에 대한 해법을 찾아’ ‘포스트 전두환, 이제 우리에게 남아 있는 과제는 무엇인가’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기조발제와 토론이 이뤄진다. 18일 당일에는 5·18행사위 주관으로 광주YMCA 무진관에서 ‘국가폭력 진상규명, 그리고 기념사업의 과제’를 놓고 토론회가 열린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