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수 인근 해양사고 79% ‘운항부주의·정비 불량’
여수해경 1분기 해양사고 분석
충돌·좌초 등 6대 사고는 감소
2022년 04월 20일(수) 18:50
여수 인근 해양사고 대다수가 운항 부주의 등 ‘인적요인’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해양경찰서는 1분기 해양사고 분석 결과 선박사고는 총 52척 발생했으나, 충돌·좌초·전복·화재·침수·침몰 등 인명피해가 높은 6대 해양사고는 감소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선박사고는 총 52척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척 증가했다. 매월 평균 17.3척이 발생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또 1분기 인명피해 가능성이 큰 6대 해양사고는 23척으로 지난해 대비 7척 감소했다.

사고 원인별로는 운항 부주의, 정비 불량 등 인적요인에 의한 사고가 41척으로 1분기 전체 해양 사고에 78.8%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선박 종류별로는 어선 26척(50%), 화물선과 유조선 9척(17.3%), 레저기구 8척(15.4%), 낚시어선 4척(7.7%), 기타 5척(9.6%) 등으로 어선 사고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해경은 관할해역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사고다발해역 예방 순찰을 강화하고 선제적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수난구호 위험 예보제’를 시행할 계획이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매 분기 해양사고 분석을 통해 사고 대비·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효과적인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해양 종사자 안전 수칙 준수 등 안전의식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