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늘의포토] 천년고찰 배경 삼아 수줍게 핀 동백
2022년 04월 03일(일) 22:00
고창 선운사에 새빨간 동백꽃이 수줍게 고개를 내밀었다. 빨간 꽃잎과 짙푸른 잎사귀가 천년고찰을 배경 삼아 한 폭의 그림을 연출하고 있다. 선운사 대웅전 뒤뜰에는 수령 500여년 된 동백나무 3000여 그루가 숲을 이뤄 천연기념물 184호로 지정돼 있다. <고창군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