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각계 반대 ‘문화전당재단 인사’ 당장 철회하라
2022년 01월 26일(수) 00:05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 이사장 및 사장 선임을 반대하며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시민사회와 지역 문화계의 반발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급기야 여야 정치권은 물론 광주시까지 모두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정상화시민연대, 시민단체협의회 등 시민사회와 문화예술단체는 엊그제 5·18민주광장에서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각계가 이번 인사 파행에 대해 항의하고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전문성을 갖추지 않은 문화전당재단 초대 이사장과 사장 임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어 “문체부의 이번 인사는 정관에 명시된 기본적인 절차도 무시한 데다 지역과의 소통 부재 등 문화전당 운영 정상화를 바라는 지역사회의 염원을 무시하는 행태”라고 규정했다.

이에 앞서 이병훈 국회의원(광주 동남구을)도 성명서를 통해 “의정활동을 하는 저도 모르고 광주시정을 책임지는 시장도 몰랐다고 하는데 도대체 누가 추천했고 누구에게 평판을 들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광주시당도 논평을 내고 ‘비전문가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여기에 광주시 또한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한국전업미술가협회 광주지회도 성명을 내고 “아시아문화전당재단 이사장 및 사장 선임에 대한 철회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공개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마디로 각계각층이 모두 한목소리로 이번 문체부 인사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문체부의 공개 사과까지는 요구하지 않는다. 대신 당장 이들에 대한 임명을 철회하라. 결자해지의 자세로 이들에 대한 임명을 철회하면 모든 게 해결될 것이다.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지역문화계는 서명운동과 함께 법적 대응도 불사한다고 한다. 문체부의 현명한 판단이 있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