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군, 올해 달라지는 제도 발간
청년농업인 임차료 연 200만원까지 지원
모든 출생아에 ‘첫만남 이용권’ 200만원
2022년 01월 16일(일) 21:50
곡성군이 농업·청년·복지·교육 등 올해 달라지는 7개 분야 103개 제도를 한눈에 보기 쉽도록 제작한 ‘2022년 달라지는 제도와 시책’을 발간했다.

곡성군에 따르면 군은 올해 청년을 위한 다양한 형태의 지원을 제공한다.

대표적으로 만 18세 이상부터 49세 이하 청년농업인 30명을 모집해 임차료의 70%를 연 200만원까지 최대 3년간 지원한다.

청년들이 문화생활을 누릴 기회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곡성군에 2년 이상 주소를 두고 실제 거주하는 만 21세부터 만 28세 청년에게 ‘전남청년 문화복지카드’를 발급한다. 1인당 연 20만원을 곡성 뿐 아니라 전라남도 내 전 지역에서 사용할 수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청년층에게는 오는 4월부터 2024년 9월까지 한시적으로 월세를 지원한다. 소득기준 조건을 충족한 만 19세부터 만 34세 독립 거주 무주택 청년이 대상이며 월 최대 20만원의 임대료를 최대 12개월 간 지원받을 수 있다.

농업 분야에서는 주민소득지원기금 융자 지급방식이 개선된 것이 눈에 띈다. 기존에는 사업 완료 후에 확인서를 제출해야 융자를 받을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대상자가 희망할 경우 농협으로부터 선(先) 융자를 받을 수 있다.

출산과 양육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시책도 풍부해졌다.

자녀 수에 상관없이 모든 출생아에게 ‘첫만남 이용권’ 200만원을 일시금으로 지급한다. 출생아부터 만 1세 영아에게는 월 30만원의 영아수당이 지원된다. 또 아동수당 지원대상은 만 7세 미만에서 만 8세 미만으로 확대됐다. 아동급식 지원단가는 7000원으로 인상된다.

인구 유입 장려 지원도 확대한다. 지역 내 유관기관과 기업에 근무하는 직원이 곡성군으로 전입할 경우 5만원씩 지급하던 것을 올해부터는 10만원으로 인상했다. 타 지역에서 전입한 고등학생과 대학생에게 반기별로 지급하던 지원금도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상했다.

곡성군미래교육재단에서는 꿈키움마루를 중심으로 청소년 진로탐색 및 진학상담 등 새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먼저 진로 아카이브 시스템(Dream!ing)을 통해 초등학생에서 고등학생까지 단계별로 진로 탐색 과정을 제공한다.

/곡성=박종태 기자 pj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