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타이거즈 올 시즌 목표는 리빌딩이 아니라 강팀”
최준영 대표·장정석 단장
“전력향상 위해 아낌없이 투자”
“선수 보완도 끊임없이 하겠다”
2022년 01월 07일(금) 00:00
6일 광주 서구 기아 오토랜드 광주 대강당에서 열린 KIA타이거즈 감독 취임식에서 선수대표 최형우(왼쪽부터), 김종국 감독, 최준영 대표이사, 장정석 단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KIA 타이거즈의 방향은 확실했다. 리빌딩이 아니라 ‘강팀’이 KIA가 2022시즌 목표로 하는 지점이다 .

KIA는 6일 기아 오토랜드 대강당에서 김종국 신임 감독의 취임식을 열었다. 새로 팀을 구성한 최준영 대표이사와 장정석 단장도 단상에 올라 김종국 감독의 취임을 축하하고, 팀의 방향을 이야기했다.

새로 구성된 핵심 3인방의 시선은 모두 ‘가을잔치’로 향해있다.

지난 시즌 최하위 싸움을 하면서 9위로 시즌을 마무리했지만 ‘리빌딩’이 아닌 성적으로 ‘명가재건’ 걸음을 재촉하겠다는 각오다.

최준영 대표이사는 환영사를 통해서 지난 실패를 인정하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했다.

그는 “최근 KIA는 팬 여러분과 지역민들에게 큰 실망을 안겼다. 선수단만의 잘못이라 할 수 없다. 프런트 역시 큰 책임이 있었다”며 “모든 구성원이 공동 책임의식을 느끼며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큰 변화를 줬다. 지금도 끊임없는 내부 혁신을 이어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전력 향상을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리빌딩 보다 약점 보완을 통한 정상 도전이 타이거즈에 더 어울린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며 “나를 비롯한 구단 프런트는 선수단이 최고의 경기력을 뽐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선수단과 소통하면서 팬들이 가장 사랑하고 응원할 수 있는 팀을 만들기 위해 돕겠다”고 강조했다.

직접 대표이사가 ‘즐거움을 드리는 야구, 찾고 싶은 챔피언스필드’를 위한 변화를 이야기했고,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조용히 또 강렬하게 움직이고 있는 장정석 단장도 “아직 끝이 아니다”고 말했다.

장정석 단장은 “보완은 끊임이 없는 것 같다. 적극적인 투자는 보여드렸다. FA 2건으로 보셨을 것이라고 보고, KIA 선수층 구성을 보면 분명 약점이 있다. 이 자리에서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쉬운 부분은 아니지만 지속적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적극적이고 과감한 또 꾸준한 투자를 통해 빈틈을 채워가고 있는 KIA는 효율성도 강조하고 있다.

지난 시즌 KIA는 윌리엄스 감독이 1군과 퓨처스 선수단을 통합 관리하는 체계로 바꿨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못했다.

원점에서 새 판을 짠 KIA는 올 시즌 1군은 김종국 감독을 중심으로 ‘성적’에 집중하도록 하고, 퓨처스팀은 단장 관리 속에 체계적인 ‘육성’ 시스템을 마련토록 했다.

장정석 단장은 “감독님 짐을 덜어주기 위해 선수 로스트 절반을 일임하는 것이다. 완벽하게 뭔가 바꿔놓는다기보다는 앞서 좋은 육성 방법은 가져가고, 부족한 부분은 채워가는 것이다”며 “선수들은 야구만 한다고 성장하는 것은 아니다. 힘이 필요한 선수가 있고, 기술적으로 필요한 선수도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잘 판단하고 선택해서 체계적으로 방향성을 만들어 가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프로의 기본, 성적을 이야기한 KIA가 ‘삼위일체’로 새로운 팀을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