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 디지털 혁신 인재 양성의 요람 광양 ‘ICT이노베이션스퀘어’ 개관
2023년까지 79억 투입 1000명 양성 …AI·블록체인 개발 위한 지역거점 인프라 제공
2021년 12월 15일(수) 19:30
지난 14일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이 ‘전남ICT이노베이션스퀘어’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광양시 제공>
전남도 디지털 뉴딜 제1호 사업인 ‘전남ICT이노베이션스퀘어’가 최근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지난해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모로 선정된 ‘지역 ICT이노베이션스퀘어 조성사업’은 한국판 뉴딜 핵심과제 중 하나인 디지털 혁신인재 양성사업이다.

2023년까지 모두 79억원(국비 55억원)을 투입해 SW 개발자 지원을 위한 지역거점 인프라를 구축하고, AI와 블록체인 전문인재를 양성하는 사업이다.

광양커뮤니티센터에 구축(1084㎡)된 전남ICT이노베이션스퀘어는 1층과 2층 사이에 교육장을 마련하고 2층은 회의·강의를 위한 프로젝트실, ICT콤플렉스 등의 시설로 구성됐다.

교육비는 전액 무료로 전남도민이면 누구나 전남ICT이노베이션스퀘어 교육사이트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수료생은 취업 연계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911명이 비대면으로 AI와 블록체인 교육을 수료했으며, 센터 개소와 단계적 일상 회복에 따라 내년부터 온·오프라인 교육을 병행한다.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은 개소식에서 “광양시가 디지털 혁신 도시의 거점이 되기 위해서는 4차 산업분야 인프라 구축과 SW 전문인재 양성이 필수”라며 “전남ICT이노베이션스퀘어 개소가 도내 ICT 산업의 디지털 전환과 일자리를 꿈꾸는 청년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