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영돈 조선대 총장 “AI교육·미래 선도대학으로 입지 강화”
취임 2년… 4차 산업 흐름 맞춘 100년 대학 위한 과제 점검
대학혁신지원사업 2년 연속 최우수…지역발전 견인 노력도
2021년 11월 30일(화) 03:00
조선대 민영돈 총장
조선대학교 민영돈 총장이 취임 2주년을 맞아 향후 2년 동안 ‘AI교육’과 ‘미래 사업 선도’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대학으로서 입지를 강화하는데 주력한다.

민영돈 총장은 취임 이후 2년 동안 당면 과제 해결과 대학 내실화에 전력을 기울였다. 이제 100년 대학으로서의 위상 강화와 미래를 선도할 역량을 키우는 데 전력을 기울이겠다는 계산이다.

취임 당시에는 ‘대학 혁신지원 사업’, ‘제3주기 대학 기본역량 진단평가’ 등 대학의 사활이 걸린 큰 과제와 현안들이 산재해 있었지만 이후 대학 혁신지원 사업에서 조선대학교는 2년 연속 최우수 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 또한 교육부 3주기 대학 기본역량 진단평가 최종결과에서 조선대는 호남권역 대학과 비교해봤을 때 평균보다 상회하는 높은 점수를 받아 ‘잘 가르치는 대학’, ‘잘 지원하는 대학’으로 우뚝 섰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2년 간 조선대는 대학 평가를 위해 교육 과정 등 개선해야 될 점들과 코로나19라는 사상 초유의 상황 속에서도 학생들에게 질 높은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힘썼다. 100여 개의 온라인 비대면 강의실을 구축하고 학생들의 수업평가 반영 등 온라인 수업 대비를 진행했으며,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구성원들은 장학기금을 모금해 약 7억여 원을 모아 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지급하는 등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해 나갔다.

지역대학으로서의 역할인 지역발전 견인을 위한 노력도 펼쳐 나갔다. 조선대학교는 동남권 산학관 협력위원회를 발족하고 광주 동·남지역의 대학과 지자체, 공공기관, 기업이 협업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해 지역 발전 견인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 특화도시인 광주에서 인공지능 산학기술 교류회를 개최해 운영중이며, 광주 e스포츠 경기장 유치를 통해 다양한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하며 지역의 e스포츠 산업 육성의 발판이 되고 있다.

또한 가장 큰 사안으로 대두되고 있는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지방 대학 위기 극복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도 펼치고 있다. 조선대학교는 대학뿐만 아니라 지자체, 정부의 지원 마련을 위한 지방대학 간 총장 협의회를 지속적으로 가동해 학생 충원을 위한 좋은 교육, 인재 육성에 힘쓰고 있다.

전국 대학 간에 벽을 허무는 공유대학 사업 또한 진행하고 있으며 조선대와 전남대가 함께 참여해 진행 중이다. 공유대학 사업은 수도권과 지방대학에서 같은 내용의 학습 교육을 받아 교육의 불균형을 해소하는 방안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향후 2년 동안에는 ‘AI교육’과 ‘미래 사업 선도’ 등을 진행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학으로서 입지를 견고히 할 계획이다. 앞서 조선대는 굵직한 국책사업을 다수 진행하며 다각적인 성과를 이뤄냈다. 지난 3월 조선대는 호남권에서 최초로 두 차례 인공위성을 연구·개발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원이 주관하는 연구사업에 선정돼 생물육성실험을 진행했다. 이어 백두산 천지폭발 징후를 관측하는 임무의 큐브위성을 개발하고 국내 최초로 위성 진동저감장치 상용화 기술 공동 개발에도 성공했다.

또한 학생들이 인공지능 분야에 관심을 갖고 자유롭게 창작할 수 있도록 ‘CU INNO SPACE’ 공간을 마련해 첨단 기술 교육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최근에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IT 페스티벌을 진행해 캡스톤 디자인 발표대회, 아이디어 공모전, 포트폴리오 경진대회 등을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학생 창업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고 있다. 지역 8개 기관이 협력한 합동지원소를 조선대학교 내에 설치해 창업을 희망하는 학생들을 실제 기관이 지원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형성했으며 학생들의 많은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년의 시간 동안 총 1250억여 원이라는 사업비를 수주했고 지난 9월에는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발표한 대학 브랜드 평판에서 전국 20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민 총장은 앞으로의 100년 대학으로 나아가기 위한 학교 설립 이념의 3가지 가치인 ‘개성교육’, ‘생산교육’, ‘영재장학교육’을 토대로 구체적인 계획과 방안을 다시 한 번 확고히 했다.

민영돈 총장은 “코로나19, 학령인구 감소 등 여러 가지 시대적 어려움이 있지만 대학 구성원, 교수, 직원, 학생, 동문 그리고 지역민들이 실망하지 않는 좋은 대학을 만들고 지역사회에 자랑스러운 대학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