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스케치]“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챔필, 팬들을 위한 특별 무대로 변신
2021년 11월 19일(금) 23:25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훈련하는 소리로 시끌시끌하던 챔피언스필드에 울려 퍼진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19일 챔피언스필드 그라운드에서 재연됐습니다.

한 시즌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매년 펼쳐지는 ‘호랑이 가족 한마당’ 행사. 올해는 사전 녹화로 ‘호마당 게임’이라는 특별한 이벤트가 마련됐습니다.

팬들을 위해 완벽하게 ‘오징어 게임’ 등장인물들로 변신한 선수들이 갈고닦은 순발력을 발휘하는데, 1호 탈락자가 나왔습니다.

냉정한 승부의 세계, 탈락자가 속출하지만...

생존의 기쁨을 춤사위로 표현한 선수도 있습니다. 유연한 몸놀림의 주인공, 내야수 황대인.

달고나 게임도 빠질 수 없습니다. 간절한 마음으로 달고나 키트를 배급받는 선수들.

앞선 게임에서 순발력을 발휘했다면, 이번에는 정교함으로 승부해야 하는 순간!

이내 기쁨의 세리머니가 펼쳐졌습니다. 달고나 게임의 생존자는 누가 됐을까요??

TV로 보던 대선배님들과 잊지 못할(?) 하루를 보낸 2022 루키 윤도현(왼쪽)과 김도영.

‘호랑이 게임’의 생존자와 최종 우승자는 20일 오후 3시 KIA 공식 유튜브 ‘갸TV’에서 진행되는 ‘호랑이 가족 한마당’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글·사진=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