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퓨처스 선수단·2022년 신인들 마무리 훈련 돌입
4일 함평-기아 챌린저스 필드
이범호 총괄 “하체 힘 길러야”
1군 선수단은 11일 훈련 시작
2021년 11월 04일(목) 21:20
KIA 타이거즈 퓨처스 선수단이 4일 함평-기아 챌린저스 필드에서 마무리캠프를 시작했다. 사진은 러닝을 하면서 몸을 풀고 있는 투수들.
갑작스러운 사령탑 이탈에도 ‘호랑이 군단’의 2022시즌 준비는 시작됐다.

KIA 타이거즈가 4일 함평-기아 챌린저스 필드에서 마무리 훈련에 돌입했다. 이범호 총괄코치의 지휘 아래 퓨처스 선수단과 2022년 신인들이 먼저 캠프를 열었다.

김종국 수석코치가 이끄는 1군 선수단은 휴식을 취한 뒤 11일부터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다.

챌린저스 캠프의 키워드는 ‘기본’이다.

좋은 기술을 빠르게 흡수할 수 있는 몸과 체력이 이번 캠프에서 이야기하는 ‘기본’이다. 특히 ‘하체’가 강조된다.

이범호 총괄 코치는 “웨이트 스케줄을 많이 잡아놨다. 첫날은 웨이트 스케줄로 오전 상체, 오후에는 하체 운동을 한다. 둘째 날에는 기술적인 부분을 넣어놨고, 셋째 날은 기술적인 부분 웨이트 부분에서 못했던 러닝 이런 것을 나눠서 스케줄을 구성했다”며 “선수들이 근력 운동, 보강 운동을 해야 제대로 된 자세에서 스윙할 수 있다. 그런 습관이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웨이트를 하고 3일 정도가 지나야 근육이 풀린다. 회복시키고 4일째 되는 날 다시 웨이트하면서 근육량을 늘리는 방식이다”며 “근육도 쉬어야 한다. 매일 웨이트를 넣으면 근육이 쉴 시간이 없어서 햄스트링 등 부상이 올 수 있는 확률이 높을 것 같아서 회복할 수 있는 시간을 두고 단계적으로 나눠서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타자들이 하체의 힘을 길러 자신의 스윙을 하고, 투수들의 스피드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방안이다.

이 총괄코치는 “당장 안타 하나를 더 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제대로 된 스윙을 해야 성장 속도가 빨라진다”며 “올 시즌에도 이런 부분을 강조했다. 삼진 개수는 많아졌을지 몰라도 스피드, 비거리 이런 게 늘어나고 타구 스피드도 빨라지면 선수들이 알게 된다. 하체가 안 잡히고 상체로만 하면 역효과가 난다”고 설명했다.

타자들에게만 국한된 이야기는 아니다. 투수들의 첫 훈련 날에도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 역시 ‘하체’였다.

이날 투수들은 기본적인 러닝은 물론 직접 배트를 들고 타격을 하기도 했다. 타격을 위한 타격이 아니라 하체를 잡고 중심 이동을 하는 것을 익힐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2루수와 유격수 자리에 서서 펑고를 받는 투수들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안정적인 자세, 하체를 강조한 훈련의 일환이었다.

4일 시작된 KIA 마무리캠프에 참가한 2022년 신인선수들.
프로에서 첫 훈련을 소화한 신인들은 오전 내내 뛰고 또 뛰었다. 적응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신인 선수들끼리 조를 편성해 훈련을 진행했다.

이 총괄코치는 “오늘은 인사만 했다. 선배들하고 분리해서 훈련 시키면서 체크할 계획이다. 스카우트팀에게 장단점 브리핑을 받으면서 어떻게 성장했고, 운동했는지, 어떤 부분을 생각하고 뽑았는지 듣고, 어떤 게 장단점인지 이런 부분을 종합적으로 보면 어떤 선수인지 답이 나올 것 같다”며 “무리시키지 않고 프로에 적응하도록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또 이번 캠프의 목표에 대해 “선수들이 야구를 하고 싶게 만들고 싶다. 일부러 웨이트 시간 많이 넣었는데 선수들이 어떻게 받아들이냐가 중요하다. 몸이 돼야 스윙도 되고, 기술 습득력도 빠르다고 한다. 선수들이 이 운동을 왜 하는지 알았으면 한다. 내가 선수 시절에 5~6년 걸렸던 것을 선수들은 2~3년 안에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글·사진=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