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민의 숲 야영장, 코로나 시대 시민 핫 플레이스로
도심 위치·즐길거리·편의시설… 연평균 2만4천여 명 이용
2021년 10월 18일(월) 22:10
시민의 숲 야영장
광주시에서 운영하는 ‘시민의 숲 야영장’이 코로나19 시대를 견뎌내는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18일 광주시 푸른도시사업소에 따르면 2015년 6월 북구 첨단에 문을 연 광주시민의 숲 야영장(이하 야영장)을 이용하는 시민은 연평균 2만4400여 명에 이른다. 한때 코로나19로 일시 폐쇄되기도 했지만, 도심에 위치하고 캠퍼들을 위한 시설과 환경을 갖춘 덕분에 캠핑을 즐기는 시민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야영장은 57면의 사이트(자동차 19, 일반 38)와 관리소, 화장실, 취사장, 샤워장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수시로 시민 편의를 위한 환경도 정비도 이뤄지고 있다.

또 야영장 주변은 울창한 숲이 둘러싸고 있으며, 47만㎡ 영산강변과 2.6㎞의 생태탐방숲길, 드론공원, 대상파크골프장 등도 조성돼 있는 등 시민들에게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야영장은 현재 코로나19 3단계 거리두기에 따라 57면 중 절반 면인 28면만 운영 중이며, 다음달 예약은 매월 첫 번째 주 월요일 오전 11시부터 할 수 있다. 인터넷 선착순 예약 시스템인데, 평균 5분 이내에 모두 마감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야영장 이용 시간은 당일 오후 2시부터 다음날 낮 12시까지다. 장애인, 국가유공자, 한부모가족 등에겐 이용요금의 70%를 감면해주고 있다.

정주형 광주시 푸른도시사업소장은 “장기화한 코로나19로 쌓인 피로감을 야영장에서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쾌적한 도심 힐링의 장을 제공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