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초 4학년 대상, 건보공단 아동치과주치의 시범사업 시행
3년간 서비스
2021년 05월 03일(월) 06:30
국민건강보험공단 호남제주지역본부는 1일 지역 아동들의 구강 건강 향상과 소득 격차에 따른 불평등 해소를 위해 ‘아동치과주치의 건강보험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호남제주본부에 따르면 아동치과주치의 시범사업은 아동과 보호자가 직접 치과의사를 선택, 충치 예방 등 구강 건강 유지·증진을 위해 마련된 제도다.

모집대상은 광주지역 초등학교 4학년에 재학 중인 학생들로 5월부터 3년간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우리나라 아동의 구강건강 상태는 OECD 국가 중 최하위권이며, 경제적 불평등이 구강건강 불평등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초등학교 4학년의 경우 평생 사용할 영구치가 늘어나기 시작하는 시기로 이 시기의 예방진료는 비용 대비 효과가 높아 스스로 구강관리 중요성을 인식하고, 주체적인 구강 관리가 가능한 시기인 점을 고려해 사업대상으로 선정됐다.

아동치과 주치의는 충치와 충치 위험치아, 결손치 등 구강건강상태, 구강관리 습관 등을 평가하고 아동별 종합관리계획을 수립한다.

주치의는 올바른 구강 교육과 연 2회 예방진료를 제공한다.

참여를 원하는 아동과 보호자는 건보공단 홈페이지에서 이용할 치과의원을 선택하고, 선택한 치과의원 주치의에게 등록 신청하면 된다.

시범사업 본인부담금은 전체 비용의 10%에 진찰료를 포함한 회당 약 7500여 원 수준이다.

의료급여 대상자와 차상위계층은 본인부담금이 없으며, 충치 치료와 치아 홈메우기, 방사선사진 촬영 등 선택진료 항목은 본인이 부담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호남제주지역본부 안수민 본부장은 “이번 아동치과주치의 시범사업을 통해 광주지역 아동의 구강 건강 수준 향상과 부모 소득 수준에 따른 아동의 구강건강 격차를 완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