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군, ‘코로나 극복’ 임업인 바우처 사업 진행
매출 감소 임업인 100만원
영세 임업인 30만원씩 지원
2021년 04월 13일(화) 00:00
곡성군은 코로나19로 매출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업인을 위한 바우처 사업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임업인 바우처 사업은 ‘코로나 극복 영림지원 바우처’와 ‘소규모 임가 한시경영지원 바우처’로 구분돼 지원된다.

코로나 극복 영림지원 바우처는 판로 제한, 매출 감소 등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가에 100만원을 직접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상은 산림청에 등록된 버섯류, 산나물류, 약초류 재배 임업경영체 중 매출이 감소된 농가다.

소규모 영세 임가의 경영 불안 해소를 위해서는 소규모 임가 한시경영지원 바우처로 30만원을 지원한다.

면적 300㎡~5000㎡의 임야에서 단기소득 임산물을 재배하는 농가로 주민등록 기준 농산촌 지역에 거주하는 경영주를 대상으로 한다.

임업인 바우처는 이달 30일까지 신분증과 증빙서류를 구비해 경영주 주소지 읍면사무소로 직접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산림청 심사를 통해 최종 대상자로 확정되면 5월17일부터 농협을 통해 선불 충전카드를 수령할 수 있다.

8월31일까지 사용하지 않을 경우 바우처 잔액이 환수되므로 유의해야 한다.

/곡성=박종태 기자 pj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