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녹차도 이제 커피믹스처럼 마신다” … 전남농기원 ‘스틱형 녹차믹스’ 출시
‘보성녹차 라떼’ 상표로 소비자 공략
2021년 01월 26일(화) 23:10
전남도 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스틱형 녹차믹스.
전남도농업기술원은 26일 “간편함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의 소비 패턴에 맞춰 일회용 커피믹스처럼 간편하게 마실 수 있는‘스틱형 녹차믹스’상품을 개발해 지역업체를 통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제품은‘보성녹차 라떼’라는 상표로 판매된다. 녹차믹스 1개는 16g으로 따뜻한 물 100㎖에 타서 마실 수 있다. 믹스에는 가루녹차, 혼합 분유 등이 함유돼 있다. 16g짜리 12개들이 한 상자에 6000원에 온라인으로 판매한다.

상품 출시기념으로 오는 28일부터 2주 동안 전국 롯데마트 매장에서 1+1 판촉행사를 한다.

전남도 농업기술원 손동모 차산업연구소장은 “녹차는 건강 기능성과 정서 함양 측면에서 오랜 기간 대중의 사랑을 받아왔으나 다기를 이용해 우려서 마셔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젊은 소비자들에게는 호응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이에 전남도 농업기술원은 보성군의 브랜드와 보성 차 생산자조합의 찻잎 원료공급, 그리고 음료 제품 생산과 유통 전문업체인 (주)티코리아와 함께 스틱형 녹차믹스를 내놓게 됐다”고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