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군산시 공공배달앱 ‘배달의명수’ 만족도 84.1%
군산사랑상품권 이용 가능, 가장 높은 점수
2021년 01월 14일(목) 15:25
군산시가 전국 최초로 시도한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를 이용한 시민 10명 중 8명 이상이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군산시에 따르면 ‘배달의 명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용객 2060명 중 84.1%인 1734명이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2월 17일부터 23일까지 7일간 배달의 명수 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실시됐다.

조사분야는 ‘배달’과 관련한 ▲주문방식 ▲결제방식 ▲주문횟수 ▲주로 이용하는 배달앱 등 4개 항목, ‘더불어 앱’과 관련한 ▲만족도(3개항) ▲추가 카테고리 ▲홍보 개선사항 ▲개선사항 등으로 이뤄졌다.

주 연령대는 30대(41.2%), 40대(32.8%)로 나타났으며, 만족도 사유로는 ‘군산사랑상품권 이용 가능’(60.6%), ‘군산시 자체 개발앱’(32.2%), ‘소상공인 지원정책 동참’(24.6%) 등의 순이었다.

또 ‘배달의 명수’ 홍보를 위해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이벤트 추진이 필요하다(88%)는 의견이 높았으며, 음식점 카테고리의 세분화 등의 요구도 나왔다.

배달 추가 업종 조사에는 슈퍼·편의점(49.6%), 로컬푸드(47.4%)인 생활잡화가 80% 이상을 차지했다. 세탁(26.5%), 도서·문구(17.1%), 정기배송서비스(16.8%) 등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다양한 배달이 요구됐다.

‘배달의 명수’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1만원 환급받는 외식활성화 캠페인에 참여 중이고, 올해도 소비자의 참여확대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계획 중이다.

이종혁 군산시 소상공인지원과장은 “배달의 명수를 이용해준 시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소비자에게도 더욱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군산=박금석 기자 nogus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