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첫 ‘한국 섬 진흥원’ 전남 설립 가시화
섬 정책 통합·컨설팅 기능 수행
관련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
김 산업발전법안도…수출 탄력
2020년 12월 02일(수) 20:00
지난 1일 ‘도서개발촉진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전남도가 공을 들여온 ‘한국 섬 진흥원 신설’이 가능할 전망이다. 전남은 전국 섬의 65%인 2615개의 섬을 보유하고 있다. 전남도는 독특한 자원과 다양한 역사문화를 간직하고 있는 전남 섬의 체계적이고 지속가능한 개발을 통해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과 관광산업 진흥을 꾀하고 있다. 사진은 하의도 전경. <광주일보 자료사진>
전남도가 섬에 대한 종합적이고 전문적인 조사·연구·정책수립·진흥을 위해 전국 최초로 제시한 ‘한국 섬 진흥원’ 설립이 가시화되고 있다.

2일 전남도에 따르면 서삼석·김원이·윤재갑 국회의원이 발의한 ‘도서개발촉진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 개정으로 ‘도서’는 우리말인 ‘섬’으로 바뀌게 되며, 섬에 대한 체계적 연구를 위해 ‘한국 섬진흥원’을 설립할 수 있는 근거조항도 신설됐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앞으로 30일 이내 7명 이내의 한국 섬 진흥원 설립위원회를 설치하고 설립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국 섬 진흥원은 행안부, 국토부, 해수부, 환경부 등 여러 부처로 분산된 섬 정책을 통합하고 기본연구 수행과 사업위탁·관리, 컨설팅 등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그동안 전남도는 지난 2015년부터 ‘섬 진흥원’ 설립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국회 및 중앙부처,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간담회를 개최하고, ‘섬발전연구원 설립·유치 연구용역(2018~2019년)’을 추진해 진흥원 설립방안을 제시했다.

또 2016년부터 ‘섬의 날’ 제정을 건의해 지난해 8월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했으며,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등 다양한 섬 발전 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섬 정책의 견인차 역할을 수행해왔다.

이와 함께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사)한국섬재단, (사)한국섬학회 등 관련 전문연구기관 및 민간단체 등과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했다. 지리적으로도 전국 섬의 65%인 2165개의 섬을 보유하고 있다.

전남도는 이같은 당위성을 내세워 ‘한국 섬 진흥원’의 전남 설립을 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강력히 건의해왔다.

한편 김 수출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전남 김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김 산업 발전 및 육성에 관한 법률’이 본회의를 통과했다.

서삼석, 김승남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률안은 ▲김 산업진흥 기본계획 수립 ▲김 산업 연구 전문기관 지정 ▲경영안정 및 경영개선 지원 ▲김 품질 향상 지원 ▲김 산업진흥구역 지정 등을 담고 있다.

이로써 원물 생산 위주의 영세한 산업구조를 탈피해 김 가공·유통과 수출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위광환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전남의 비교우위 자원인 해양과 수산의 가치를 살려 미래성장의 거점산업으로 만들기 위한 초석이 마련됐다”며 “앞으로 연계산업의 질적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