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승격팀 바꾼 수원FC 안병준의 ‘발’
K리그2 승격 PO 경남전,종료 직전 PK 골…리그 순위따라 1부리그행
2020년 11월 29일(일) 20:00
수원FC 안병준이 2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남FC와의 2020 K리그2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후반 추가 시간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득점왕’ 안병준(수원FC)의 시즌 마지막골이 K리그2 승격팀을 바꿨다.

수원FC가 2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남FC와의 2020 K리그2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나온 안병준의 페널티킥을 앞세워 1-1 무승부를 이뤘다.

승리를 챙기지 못했지만, 정규리그 순위에 따라 2위 수원FC가 경남을 따돌리고 1부리그 티켓을 거머쥐었다. 강등 5년 만에 이룬 수원FC의 1부리그 승격이다.

K리그1에 있던 군팀 상주 상무가 연고지 협약 종료에 따라 K리그2로 자동 강등되면서, 올 시즌은 승강 플레이오프 없이 승격 플레이오프로 승격팀이 결정됐다.

이에 따라 K리그2 1위 제주 유나이티드가 우승팀 자격으로 승격을 이룬데 이어 수원FC도 내년 시즌 1부 리그에서 뛴다.

경남에게는 ‘통한의 1분’이 된 경기였다.

경남은 리그 최종전에서 대전하나시티즌을 상대로 1-0 승리를 거두면서 6위에서 3위로 점프했었다. 이후 준플레이오프에서 다시 만난 대전에 1-1로 비기면서 플레이오프 진출까지 이뤘다.

그리고 몸이 풀리지 않은 수원FC를 상대로 초반부터 공세를 벌이면서 전반 26분 선제골도 장식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뒤로 흐른 공을 잡은 최준이 오른발 슈팅으로 수원 골망을 흔들면서 리드를 잡았다.

상대의 공세를 잘 막으면서 승격으로 가는 것 같았지만 후반 추가시간 김형원의 푸싱 파울이 나왔고, 비디오 판독 끝에 수원FC의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올 시즌 21골을 몰아넣으면서 K리그2 득점 1위를 차지한 안병준이 페널티킥 키커로 섰다.

안병준은 침착하게 골대 왼쪽을 뚫으면서 2020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마지막 골을 장식하며, 수원FC의 1부행을 확정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